'닥터슬럼프' 박형식, 박신혜와 서로 진심 확인했지만 고백=보류
2024. 02.12(월) 17:1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닥터슬럼프' 박형식이 박신혜를 향한 고백을 보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극본 백선우·연출 오현종) 6회에서는 여정우(박형식)와 남하늘(박신혜)이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다.

남하늘은 여정우에 대한 호감이 생겼다고 밝히며 귀여운 착각과 질투에 휩싸였고, 여정우는 "넌 꼭 누군가가 처방해 준 약 같아"라고 특별한 마음을 전하면서도 진짜 고백할 때까지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고 부탁했다. 방송 말미에는 그동안 여정우의 근처를 서성거리던 정체불명의 남자가 모습을 드러내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날 남하늘은 여정우의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증상을 걱정하며 숙면을 도울 방법을 고민했다. 함께 와인과 잠옷을 사고 이불 빨래를 하는 등 소소한 행동 하나하나 그의 진심이 담겨있었다. 그리고는 "너한테 호감 따위가 생긴 것 같아"라며 우정보다는 진하고, 좋아한다기엔 섣부른 알쏭달쏭한 감정을 고백했다. 하지만 남하늘은 아직은 해결할 문제들이 많으니 이 마음에 대해서는 추후에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에 여정우도 "나 사실 너무 힘든데 너 때문에 버텨"라며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부탁했다.

남하늘은 여정우에게 정신의학과 상담 및 치료를 권했다. 하지만 그는 "나 그렇게 나약하지 않아"라며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 답했고, 남하늘은 자신이 병원 치료를 받은 후 느낀 변화를 이야기하며 주제넘었던 것 같다고 사과했다. 그 말에 여정우는 되려 자신의 실수를 깨달았다. 한참을 고민하던 그는 "내가 무너진 걸 인정하는 게 쉽지 않더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며 남하늘에게 같이 가달라고 했다. 그러나 처음 병원을 다녀온 여정우는 왠지 모를 씁쓸함을 느꼈고, 그 기분을 이해하는 남하늘은 그를 위해 애써 텐션을 끌어 올렸다.

남하늘의 못 말리는 여정우앓이는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여정우가 부른 그 시절 그 노래의 가사마다 제 이름을 넣었다고 오해하는가 하면, 길에서 우연히 만난 영원고 동창 한우리(이성경)의 등장에 눈빛부터 이글거렸다. 문제의 동창생 한우리는 여정우와 자신이 학창시절 '썸(?)'을 탔다며 추억에 젖어 들었다. 하지만 여정우는 기억조차 못하는 일이었고, 남하늘의 질투는 그대로 그에게 불똥이 튀었다. 태어나 처음 느껴보는 질투라는 유치한 감정은 남하늘에게도 그리 달갑지 않은 경험이었다.

그런 가운데 남하늘은 여정우가 집을 비운 사이에 그의 옥탑방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 그리고 민경민(오동민)을 만나고 돌아오던 여정우는 자신을 뒤쫓던 의문의 남자를 상대로 치열한 추격전과 몸싸움을 벌였다. 무엇보다 의심스러운 건 남자의 주머니에서는 여정우의 병원과 집에 감춰져 있던 것과 똑같이 생긴 몰래카메라가 추가로 나온 것이었다. 긴박한 대치 상황 끝에 남자는 여정우의 머리를 가격한 뒤 어둠 사이로 달아났다. 위기를 감지한 듯한 여정우의 눈빛에 뒤섞인 분노와 두려움이 일촉즉발의 상황을 짐작게 했다.

'닥터슬럼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 JTBC '닥터슬럼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닥터슬럼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