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더 글로리' 송혜교 무서워서 못 만나"
2024. 02.17(토) 17:3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신박한 주장을 내놓는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신박한 토론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멤버들은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군 주제들로 토론을 진행했다. 첫 번째로 '더치페이의 기준’에 대한 주제가 나왔는데 토론만 하면 명언 제조기로 활약하는 지석진은 안보현, 하하와 함게 더치페이 상황극을 리얼하게 재연해 논란에 접근하는가 하면, 양세찬은 "수학적으로 계산을 해보자"라며 셈을 하는 등 찌질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박지현은 "친구 못하겠다"라며 폭탄 발언을 선언하기도.

이어 '가장 빨리 헤어질 것 같은 드라마 커플'을 주제로 '사랑의 불시착’, '더 글로리', '상속자들' 등 다양한 커플을 두고 토론이 펼쳐졌는데 유재석은 '더 글로리' 커플을 두고 "무서워서 못 만난다. 잠수 아니면 아프다고 헤어지는 방법 뿐이다"라며 몸서리쳤고, 멤버들도 다른 커플을 두고 "사랑하면 망명해야 한다"등 과몰입한 모습을 보인다.

이들의 팽팽한 의견 차이는 좁혀질 수 있을지, 18일 저녁 6시 1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