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채원 "지난 '놀토' 출연 때 춤 못 춰서 아쉽, 오늘은 다를 것"
2024. 02.24(토) 19:50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르세라핌 김채원이 다시 '놀라운 토요일'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24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르세라핌 김채원, 홍은채가 출연해 가사 맞히기에 도전했다.

이날 김채원은 "1년 전 '놀라운 토요일' 출연 당시 아쉬움이 많이 남아서 오늘까지 잠을 제대로 못 잤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놀라운 토요일' 오면 춤 좀 추다 갈 줄 알았는데 간식 게임에서 템포 느린 곡을 맞춰서 그때 연기만 하다 갔다"라며 이번 출연 땐 다른 출연진들까지 도와주겠다고 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김채원은 태연의 옆자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태연 선배님 너무 좋아하는데 그땐 너무 부끄러워서 커닝밖에 못했다. 오늘은 꼭 한 발짝 다가가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홍은채는 "이 곳에 내 우상이 있다"면서 키를 뽑아 질투를 샀다. 홍은채는 "어렸을 때부터 우상이었다. 키 선배님을 본받아서 캐리하는 게 목표다"라고 자신해 실력을 궁금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