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봉식 사생활 루머 주장했던 폭로자, 돌연 계정 비공개 전환
2024. 03.01(금) 19:24
현봉식
현봉식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현봉식의 사생활 의혹을 주장한 폭로자가 돌연 계정을 비공개 전환했다.

최근 누리꾼 A씨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개설하고 한 남성 배우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A씨는 본인을 이 배우의 연인이자 오랜 기간 동거까지 하던 사이라 주장하며, 연애 기간 남성 배우에게 돈을 빌려준 바 있으나, 최근 바람을 피워 결별했다 밝혔다. 심지어 A씨는 남성 배우가 연애 중 반려견을 학대하고 강제로 교배까지 시켰다 폭로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후 일부 게시물들을 중심으로 해당 배우의 정체가 현봉식이라 특정되자, 현봉식의 소속사 제리고고 측은 1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소속 배우 현봉식에 관하여 허위사실에 기반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배우 본인은 물론 소속사와 출연작 제작사 등에도 큰 피해를 입히고 있음에 따라,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증거 자료를 수집해 최초 유포자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악의적인 내용의 글을 SNS 등에 게시하는 행위는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이는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이다. 당사는 배우의 인격을 모독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등 악성 게시물을 반복적으로 게시하거나 이러한 게시물을 무분별하게 재생산하는 행위에 관하여 합의와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 강조했다.

소속사 측의 입장이 올라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누리꾼 A씨는 현재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현봉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