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다주X키호이콴 오스카 비하인드컷 공개, 인종차별 논란 잠재울까 [TD할리웃]
2024. 03.19(화) 16:10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키 호이 콴의 아카데미 시상식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 11일(한국시간)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전년도 수상자인 키 호이 콴을 무시하는 듯한 행동을 취해 아시안 패싱 및 인종 차별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다른 역대 수상자들과는 인사도 나누고 포옹까지 한 반면, 가장 최근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키 호이 콴의 눈은 마주치지도 않고 상을 가져갔기 때문. 더욱이 키 호이 콴의 당황한 눈빛이 생중계되던 카메라에 그대로 잡히며 비판 여론이 형성됐다.

그리고 얼마 뒤, 미국 매체 스크린랜트는 게티이미지에 업로드된 한 사진을 게재하며 진화에 나섰다. 공개된 사진에는 시상식 뒤편의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여기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키 호이 콴과 악수를 하고 있거나 포옹을 하는 등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수상을 기뻐하고 있다. 이어 매체는 여러 누리꾼들의 말을 빌려 "아직 자리를 덜 잡은 수상 시스템으로 인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혼란스러웠을 것"이라며 그를 옹호하는 발언을 덧붙이기도 했다. 실제로 아카데미 시상식은 올해 역대 수상자가 총출동해 차기 수상자에 상을 건네는 새 시스템을 시상식에 적용한 바 있다.

하나 아시아 패싱 논란에 휘말린 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뿐만이 아니기에 씁쓸한 끝 맛을 남기고 있다. 이날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엠마 스톤 역시 전년도 수상자인 양자경을 모르는 척하는 모습으로 비판받은 바 있으나, 양자경이 해명 글을 올리며 논란을 잠재울 수 있었다.

한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출연한 '오펜하이머'는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킬리언 머피), 촬영상, 편집상, 음악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하며 7관왕에 올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키 호이 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