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 없는 스토킹男, 친누나는 배우"…오피스텔 추락女 유가족 폭로 확산
2024. 04.18(목) 12: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부산에서 전 남자친구의 스토킹을 호소하던 20대 여성이 9층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가해자 남성 A씨의 친누나가 현직 배우라는 유가족의 주장이 나와 화제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오피스텔 20대 여성 추락사 13시간 초인종 사건 유가족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전 남자친구의 스토킹으로 고통을 호소하다 추락사한 20대 여성의 유가족이라 밝힌 글쓴이는 "반복된 폭행·폭언·사과·자살 협박에 조카는 지구대에 신고도 했으나, A씨는 부친이 변호사이고 삼촌이 경찰이라며 노골적으로 신고를 한다 한들 본인은 금방 풀려날 거라 얘기했다. (조카는) 보복이 두렵고 (전 남자친구가) 자신을 찾아올 것이 불안해 친한 친구에게 걱정을 토로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충분한 증거가 있음에도 가해자 측은 반성의 기미나 사과 한 만디 없이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가해자는 수사 중에도 멀쩡히 SNS를 하고, 가해자의 누나는 평범한 일상을 살며 드라마 촬영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더라"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주희)는 지난 8일 특수협박,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재물 손괴, 퇴거 불응 등 혐의로 가해자 A씨를 구속기소했다. A씨에 대한 첫 공판은 5월 1일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