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반장 1958'이 선보일 휴머니즘… 목표 시청률 '19.58%' [종합]
2024. 04.18(목) 15:4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MBC 전설의 드라마 '수사반장'이 프리퀄 '수사반장 1958'로 돌아온다.

18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이제훈, 이동휘, 최우성, 윤현수를 포함해 김성훈 감독이 함께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으며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수사반장 1958'은 1958년을 배경으로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형사 박영한(이제훈)이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수사반장'은 18년 동안 880회가 방송되며, 최고 시청률 70%를 기록한 바 있는 국민 드라마다. '수사반장 1958'은 '수사반장'의 프리퀄 작품이다.

이날 소개과정에서 신인배우 최우성은 "섭외 당시 얼떨떨했다"라는 말을 "떨떠름했다"라고 잘못 표현해 분위기를 유하게 풀어냈다. 신인 배우의 실수에 이동휘는 연신 "떨떠름했냐"라는 장난을 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제훈은 "최불암 선생님의 외적인 부분을 따라가는 건 어렵다고 생각했다"라며 "정신을 잘 계승받아 박영한을 잘 표현하려 했다. '수사반장'을 보신 분들에겐 추억할 수 있는 모습을 닮고 싶고, 보지 않은 분들에겐 ''수사반장'이 어떨까'하는 생각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그는 "처음부터 박영한이 노련하고 경험이 많은 형사는 아니었을 것이다.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선보이려 했다. 집념과 열정은 가득하지만 그것을 응원해주고 싶은 마음으로 연기했다"라고 촬영에 임한 자세를 밝혔다.

이날 앞서 이제훈과 이동휘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언급한 바 있다. 이제훈은 서은수와 이동휘 중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고 싶은 인물에 대해 "서은수 배우를 선택하겠다"라고 말했고, 이동휘는 "아름다운 패배자로 양보를 하고 싶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1980년까지 방영된 '수사반장', 이동휘와 이제훈은 이 드라마에 대해 얼마나 이해하고 있었을까. 이동휘는 "원래 기억은 많이 없었다. 배우가 되고 나서 '수사반장'이란 드라마에 대해 잘 알게 됐고, 영화에서도 언급이 많이 됐다. 이번 작품을 준비하면서 더 관심을 갖게 됐고, 많이 영상을 보게 됐다. 정말 멋있더라"라고 밝혔다. 이제훈은 "박영한이 한국의 콜롬보 형사라더라. '수사반장'의 프리퀄이라길래 더욱 관심이 갔다. 이들이 어떻게 모이고, 성장했는지를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드라마의 주목 포인트를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성훈 감독은 1958년이란 시대적 배경에 대해 고증의 과정도 밝혔다. 그는 "58년을 기억하시는 분들은 그 이전 세대일 것이다. 전쟁이 끝나고 산업화가 되어가던 시기에 도움을 준 게 박영한 팀이라 생각한다. 많이 신경을 쓴 부분은 미술적 요소가 많다. 혼재되어 있던 시기다 보니 그렇다. 해가 한해 한해 갈 때마다 바뀌는 문구나 표어에 신경을 썼고, 손때에 신경을 많이 썼다. 향수라기보다 '아 저랬구나'라고 느낄 수 있게끔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1958년이라는 배경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김 감독은 "그 시대의 수사 시스템은 막혀있고 증거 찾기, 몇 안 되는 상황 속 포기하는 일이 많아지기도 한다. 환경이 좋지 않기에 의지를 선보이기엔 더 좋은 조건이었다고 생각한다. 가장 큰 차이는 '휴머니즘'이다. 박영한 형사가 국밥을 사주는 모습을 갖는 과정까지의 성장기가 '수사반장 1958'에 담겨 있다"라고 전했다.

이제훈은 "작품의 제안을 받았을 때, 프리퀄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 더 컸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궁금했다"라며 "연기를 하며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겁이 나기도 했지만, 형사의 휴머니즘을 생각했다. 나쁜 놈들도 잡고 끝내는 게 아니라 이야기해주는 메시지에 있어서 나쁜 상황과 범죄자들이 심판받고 단죄되는 부분에 있어 나에게도 해당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는 걸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제훈은 목표 시청률에 대해서도 전했다. 이제훈은 "2024년 작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의 드라마가 되길 원한다. 숫자를 따서 19.58%의 시청률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연기대상을 기대하진 않냐는 질문에 "저는 '베스트 팀워크' 상이 더 탐난다.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게 된다면 개인상을 기대해 볼 수 있겠지만, 팀워크 상이 더 기대된다. 대상과 팀워크 상중에 고르라면 팀워크 상을 받고 싶다. 계속 붙어 다녔다"라며 팀워크 상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에 이동휘는 "저는 대상을 받고 싶다. MBC 드라마를 통해 시상식에 갔다가 빈손으로 돌아간 적이 있지만 이번에 뭘 주시면 감사히 받겠다. 저는 개인상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수사반장 1958'은 오는 19일 저녁 9시 5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사반장 1958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