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홍해인이 백현우 먼저 좋아했다" (눈물의 여왕 스페셜)
2024. 05.04(토) 21: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눈물의 여왕' 스페셜 방송에서 김지원과 김수현이 드라마 비하인드를 전했다.

4일 밤 방송된 tvN '눈물의 여왕: 기적 같은 기록. zip'에선 홍해인(김지원)과 백현우(김수현)의 뒷 이야기가 밝혔다.

이날 김지원은 '홍해인과 백현우 중 누가 먼저 좋아한 것이냐'라는 질문에 "홍해인입니다"라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그는 "복사기를 차면서 내심 현우를 기다리고 불러냈던 것 같다"라고 추측했고, 김수현은 "다 설계가 되어있었다. 고등학교 처음 전학 간 날 운동장에서 마주쳤기에 해인이가 먼저 좋아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해 김지원은 "200점", 김수현은 "만점"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원은 "저에게 너무 완벽한 파트너였다"라고 회상했다.

김지원은 인상 깊던 애드리브로 김수현의 새끼손가락을 거는 약속과 용두리에서 전한 "나한테는 안 그래"를 꼽았다. 김수현은 "누나가 걱정하는 제스처를 하길래 그렇게 말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눈물의 여왕' 기적같은 기록]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눈물의 여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