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재킹' 채수빈의 재발견
2024. 05.21(화) 13:59
하이재킹
하이재킹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하이재킹’이 여객기의 유일한 승무원, 옥순 역의 채수빈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다.

채수빈이 맡은 옥순은 여객기의 유일한 승무원으로, 승객들의 각양각색 요구사항에도 항상 친절한 자세로 유연하게 응대하는 인물이다.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여객기에 오른 옥순은 예상치 못한 하이재킹 상황에 놓이게 되고, 기내의 승객들을 오롯이 책임져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된다. 특히, 누구보다 가까운 위치에서 납치범 용대(여진구)를 마주해야 하는 옥순은 위기의 순간에도 당황하지 않고 강단 있게 자신이 맡은 바를 수행해 나간다. 공개된 스틸은 단정한 제복 차림에 상냥한 미소를 띤 채 승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는 모습이 실제 승무원과 다를 바 없는 분위기를 자아내며 눈길을 끈다. 또한, 두려움 속에서도 굳은 의지가 돋보이는 채수빈의 눈빛은 그의 또 다른 단단한 면을 엿보게 만들며 새로운 캐릭터를 기대하게 만든다. 

채수빈은 “옥순은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막중한 책임감이 있었을 것 같다. 연기하면서 저도 ‘승객들을 지켜야 되겠다’ 이런 마음이 들었다”며 캐릭터에 완벽하게 동화된 소감을 밝혔다. 김성한 감독은 “채수빈의 장점은 여려 보이는데 그 안에 단단한 걸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 모습을 중점으로 두고 옥순 캐릭터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며 강단 있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채수빈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에서 여객기가 납치된 일촉즉발의 상황, 도망칠 수 없는 한정된 공간이 주는 긴장감을 리얼타임으로 전하며 강렬한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 하정우, 여진구, 성동일, 채수빈의 연기로 만든 독보적인 시너지는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6월 21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하이재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하이재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