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단둘이' 이효리 母 "효도=살아 계실 적 물이라도 갖다주는 것" [TV온에어]
2024. 05.27(월) 07:3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의 모친 전기순 여사가 효도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26일 저녁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경주로 여행을 떠나는 이효리 모녀의 모습이 방송됐다.

어머니는 이효리를 소개하며 "1남 3녀 중 막내다. 자랑을 해도 되나. 어려서부터 말썽 하나도 안 부리고 고등학교까지 가서 지 노력으로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착한 딸이기도 하고 가장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이효리는 "엄마를 잘 모른다. 남 같은 사이"라며 "20대 이후에는 많은 기억이 있지 않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톱스타와 딸 생활을 맞바꿔 딸 역할을 제대로 해 본 기억이 없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날 이효리 모녀는 경주로 여행을 떠났다. 전기순 여사는 경주에 처음 방문했다고. 그는 "궁금한 건 확인을 해야한다"라며 첨성대와 경주 문화재들에 관심을 보였다. 전기순 여사는 첨성대를 이효리와 함께 구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은 경주에서 무덤을 구경하며 걸었다. 이효리는 어머니에게 "엄마 나중에 이렇게 큰 무덤 해줄까?"라며 "멋있게 금 신발도 신겨주겠다"라고 말했다. 전기순 여사는 "됐다. 살았을 때 물 한 모금이라도 가져다주는 게 효도다. 죽었을 때 저렇게 해놓으면 무슨 소용이냐"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모녀는 경주의 핫플레이스 황리단길에도 방문했다. 쭉 뻗은 골목 사이 즐길 거리가 가득한 곳, 사진관을 방문했다. 이효리는 어머니에게 옛날 교복 콘셉트를 제안하며 함께 옛날 교복을 입고 사진을 남겼다.

사진을 고르던 두 사람은 사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전기순 여사는 "다 늙어서 뭐가 잘나오냐"라고 투덜댔고, 이효리는 "우리의 모습을 사랑하도록 하자. 우리 모두 늙지 않냐. 이 사진은 엄마가 활짝 웃어서 좋다"라고 전했다. 길에서 사진을 찍던 어머니는 "어렸을때로 돌아간 기분"이라고 말해 한층 풀린 기분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효리는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엄마가 처음 해본다는 생각에, 엄마가 피곤하다는 생각을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중요한건 나도 피곤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지친 두 사람은 숙소로 돌아와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