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청춘밴드' 유다빈밴드, 하현상과 함께 '털어버리자'
2024. 06.11(화) 14:4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청춘의 목소리를 노래하는 유다빈밴드가 올해 첫 정규 디지털 싱글 '털어버리자'를 발매했다.

10일 공개된 '털어버리자'는 지난해 10월 낸 디지털 싱글 '원스'(ONCE) 이후 7개월 만의 신곡이다.

이 곡은 보통의 청춘들이 겪어가는 힘듦과 고민들에 대해 다 같이 털어버리고 앞으로 나아가자는 단순하면서도 유쾌한 메세지를 내포하고 있다.

이번 곡의 다채로운 감상 포인트가 있다면 첫째 최근 밴드씬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하현상이 이번 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는 점이다. 지난 2018년에 데뷔한 하현상은 2019년 슈퍼밴드에서 호피폴라라는 팀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대중들에게 큰 관심을 받기 시작했으며, 그 이후로도 탄탄한 디스코그라피를 통해 대중과 평론가들에게 인정받는 실력파 아티스트이다.

보컬 유다빈만의 단단하고 따뜻한 보이스와 아름다운 미성을 가진 하현상이 선물하는 이지리스닝의 곡에 주목해 보면 좋을 것 같다고 유다빈밴드의 소속사는 전했다.

두 번째 감상 포인트는 유다빈밴드가 사회 초년생인 '인턴'의 모습으로 돌아왔다는 점이다. 다양한 청춘의 모습을 담아내고자 하는 유다빈밴드는 오피스룩을 통해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 보편적인 청춘들에게 대변해 내고자 했다. 평소에 팬들과의 깊은 교류와 소통을 해오는 것으로 유명한 유다빈밴드는, 이번 콘셉트를 통해 팬들에 공감을 끌어낼 수 있는 감정들을 담아내고자 많은 노력을 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마지막으로는 차세대 청춘밴드 다운 위트있는 유다빈밴드만의 뮤직비디오이다. 털어버리자는 곡의 제목처럼, 일상에서의 시원한 일탈을 담아내는 스토리라인을 통해 유다빈밴드가 쌓아오는 끈끈한 우정과 서사에 함께하는 듯한 기분을 자아낸다. 특히 유다빈밴드의 새로운 로고의 키 컬러를 담은 주황 색상의 소품들이 눈길을 끈다.

유다빈밴드는 지난 2021년 데뷔 후 2022년 엠넷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에서 최종 3위를 거머쥐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지난해 디지털 싱글 '항해'를 기점으로 단독 공연 전 회차 전석 매진,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참여 등 라이징스타의 면모를 보여주며 다채로운 활동들을 보여줬다.

한편 유다빈밴드는 올해 단국대학교, 중앙대학교 등 대학 축제에 총 11회를 참여할 만큼 10-20대들에게 대세 밴드로 자리매김 중이다. 또한 KBS2 '불후의 명곡' 윤종신 편 출연,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의 보너스 트랙, 그리고 16일 어썸 페스티벌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엠피엠지(MPMG)]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