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가이즈' 한국에 없는 코미디로 여름 극장가 강타할까 [TD현장 종합]
2024. 06.11(화) 17:2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핸섬가이즈'가 오컬트를 섞어낸 한국에 없는 코미디를 선보이며 여름 극장가를 노린다.

11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시사회에는 남동협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박지환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 파격 비주얼 이희준 "외모 망가지지 않아서 어려웠어요"

이날 이희준은 극 내에서 망가지는 외모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 외모가 망가트려지지 않아서 어려웠다. 분장과 의상, 스태프의 도움으로 저런 외모를 유지할 수 있었다. 촬영할 때 계속 더 좋은 애드리브를 찾아가며 즐거운 작업을 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성민은 "늘 영화를 준비할 때처럼 차질 없이 준비했으나, 유독 외모에 신경이 쓰였다. 극 중에서도 저와 희준의 캐릭터의 외모가 중요한 사건의 시작이다. 영화 보고 나서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공승연도 체중을 증량했다고. 그는 "풋풋하고 귀엽고 동글동글한 느낌을 위해 증량을 했다. 증량하는 게 어려운 일은 아니라 마음 편하게 행복하게 연기했다. 액션은 그렇게 많지 않아서 액션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다. 선배님들과 하면서 따라갔던게 많다"라고 밝혔다.

살벌한 외모로 극을 이끌어 나가는 이희준과 이성민에 대해 남동협 감독은 "양면성이 담긴 캐릭터라 섭외하게 됐다. 선과 악이 둘 다 가능하다. 현빈 강동원 정도는 아니시지 않냐"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이성민·이희준, '남산의 부장들' 이후 재회 "같이 연기하는 것 즐거워"

앞서 이성민과 이희준은 '남산의 부장들'을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성민은 "좋았다. 이번엔 마음을 열고 서로 뭔가 빌드업될 수 있게 마음껏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는 게 '남산의 부장들'때와의 차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희준은 "어렸을 때부터 선배와 연극을 해왔다. 같이 연기하는 것에 대해 너무 편하고 더 좋은 애드리브를 찾는 것에 마음이 열려있기에 함께 하는 작업이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 외모에 자극된 부분이 있었을까. 이성민은 "희준 씨는 늘 그래왔다. 준비하는 과정이 길고 많은 준비를 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그렇더라. 역시나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이희준은 "전 선배님이 살 탄 자국들을 분장팀에게 얘기할 때, 게다가 배는 하얗게 하는 걸 보고 위기감을 느꼈다. 그래서 저는 부항자국을 냈다. 즐거운 경쟁이었던 것 같다. 현실적이면서 즐거운 아이디어들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공승연 "작품의 매력? 한국에 없는 코미디 같아"

공승연은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말하며 "감독님이 한국에 없는 코미디를 하시는 것 같아서 궁금했다. 안 할 이유도 없어서 신나는 마음으로 감독님을 만났다"라고 전했다. 박지환 역시 "한국에 없는 코미디란 말에 공감했다. 자칫 이해가 안 될까 우려되긴 했지만 현장에서 해나가고 모니터 하면서 신선하고 즐겁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제가 생각했을 땐 코미디가 웃기려고 했을 때 웃겨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웃기기 위한 상황까지 도달하는 과정과 전개, 캐릭터 성이 설득력을 가지고 가야 그 장면이 먹힐 거란 생각을 했다"라며 "이후 벌어지는 상황과 소품, 전조들을 관객들에게 심어두려 노력했다. 캐릭터도 어떤 캐릭터인지 쌓이고 난 다음에 특정 행동을 했을 때 웃길 수 있게끔 설계해 두고 세팅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남 감독은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그는 "감개무량하다. 영화를 보셨으니까 아시겠지만, 모험과 도전이 필요한 영화일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시나리오를 보고 배우님들 입장에서도 도전하는 마음으로 출연하는 작품일 수도 있었다. 시나리오를 재밌게 봐주시고 아직 검증되지 않은 남동엽이라는 감독을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이성민은 "찍으면서 힘들었거나 그런 건 몸이 힘들었던 건 기억이 안 난 지만, 늘 의문이었다. 한 컷씩 찍으며 '우린 즐거운데 관객들이 즐거워하실까?' 하는 미스터리 속에서 촬영했다"라며 "이것이 코미디 영화를 촬영하면서 빠지는 딜레마인 것 같다. 우리가 의도한 부분에 관객들이 반응을 할까 체크하면서 봤는데 다들 영화를 보시고 나오면서 어느 정도는 의도한 곳에 반응해 주셔서 안도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성민은 마지막으로 "저희 영화는 잠시 현실을 잊게 해주는 것 같다. 웃다 보면 두 시간이 금방 지나간다. 그런 시간이 필요하신 분들에게 필요한 영화다. 저희 영화 보시면서 잠시 현실을 잊고 많이 웃고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핸섬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이성민)과 상구(이희준)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 영화로, 오는 26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핸섬가이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