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보인 박세리 "父 문제,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넘어서" [TD현장]
2024. 06.18(화) 15:2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가 부친 박준철 씨의 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이 열렸다. 현장에는 박세리희망재단의 이사장인 박세리와 그의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가 함께 했다.

이날 박세리는 "유망주들의 꿈이 꺾이지 않을까 하는 우려때문에 이 자리에 올랐다. 절대적으로 꿈을 꺾고 싶지 않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이런 문제가 갑자기 생긴게 아니다"라며 "많이들 오해를 하시는데, 은퇴를 하고 제 회사를 운영하면서 엄격히 제 권한 하에 모든 일을 시작하고 치뤄지게 되어있다. 제가 승낙해야지만 이름이 사용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 허락이 없다면 불가능하다. 이런 피해가 없으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여기 섰다"라며 "저희 부모님이기에, 아버지의 채무를 제가 다 변제해드렸지만, 이런 상황이 온게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수위가 넘어섰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한 바 있다. 이들은 "박준철 씨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며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하는 과정에서 위조 도장임을 알고 고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세리희망재단 홈페이지에는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라고 공지되어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세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