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이 말하는 마지막 [인터뷰]
2024. 06.21(금) 07:00
케이윌
케이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케이윌(K.will)이 처음 '마지막'에 대해 언급했을 땐 심장이 덜컥했으나, 이내 안심하게 됐다. 그가 말하는 '마지막'이란 가수로서의 끝이나 은퇴를 말하는 것이 아니었기 때문. 오히려 더 나은 결과물을 완성하기 위해 스스로에게 하는 주문과도 같은 것이었다.

20일 발매되는 미니 7집 '올 더 웨이(All The Way)'는 케이윌이 2018년 발매한 '정규 4집 앨범 파트 2 [상상(想像); 무드 인디고](The 4th Album Part.2 [想像; Mood Indigo])' 이후 무려 6년 만에 내놓는 신보로, 타이틀곡 '내게 어울릴 이별 노래가 없어'를 중심으로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6곡이 수록됐다.

케이윌은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이 매우 길었다. 성과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데, 앨범을 사서 듣는 시대가 아닌 만큼 앨범을 내놓는 게 맞나, 왜 앨범을 만들어냐 하나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 채웠다. 하지만 성과를 떠나 난 가수이지 않냐. 가수라는 직업을 갖고 삶을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내가 할 일이 무엇일지 고민했고, 있는 곡을 부르는 것도 좋지만 새로운 곡을 내는 것도 가수의 소명이라 생각했다. 결과를 떠나 내게 꼭 필요한, 꼭 가야 할 길이라 생각해 앨범을 만들게 됐다"라고 말했다.

앨범의 제목인 'All The Way'에도 이런 케이윌의 진심 어린 마음가짐이 담겨 있었다. "예전엔 '발라드를 해야지' '계절에 어울리는 노래를 해야지'라는 간단한 생각에서 곡 작업이 시작됐다면, 이번엔 근본으로 돌아가 차근차근 빌드 업하는 과정을 가졌다. 앨범을 제작하는 모든 과정에 내가 묻어있다고 봐도 좋다"라는 그는 "'모든 길에 내가 담겨있다'라는 의미로 'All The Way'라는 제목을 썼다. 좀 더 나라는 사람을 잘 담은, 좋은 곡들을 들려드리고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프로듀서 라인업을 자신의 지인들로 꾸린 이유도 같은 이유 때문이었다. 자신을 잘 아는 사람이 곡을 만든다면 조금 더 케이윌스러운 모습이 담길 거라 믿었기 때문. 그는 먼저 첫 번째 트랙 '말할게'를 프로듀싱한 황찬희에 대해 "찬희 형과는 1집 앨범의 수록곡 '낡은 사랑'부터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까지 함께 많은 곡을 작업했다. 90년대 팝 알앤비를 좋아하면서 가수의 꿈을 꾼 사람으로서, 만약 그런 느낌의 노래를 한다면 찬희 형이 확실한 카드라 생각했고 펑키한 레트로 사운드를 팝적으로 표현하는 데에는 적격이라 봤다. 그렇게 찬희 형에게 부탁해 이 곡이 탄생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와 달리'를 작업한 뮤지는 동갑내기 친구이자, 80~90년대 사운드를 유쾌하게 만들 줄 아는 아티스트로서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 'UV방'에 게스트로 나간 걸 계기로 얘기를 나누다 의뢰를 하게 됐다. 그때 음악적인 얘기를 제대로는 처음 해봤는데 너무 잘 맞더라. 실린 곡 중 가장 큰 고민 없이 한 방에 나온 곡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한 그는 "선우정아도 너무 오래 알고 지낸 사이이기에 서로를 잘 알고 있었다. 꼭 발라드가 아니더라도 선우정아가 갖고 있는 색깔의 옷을 입어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함께 작업하게 괬다"라고 들려줬다.

또 윤상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선 "다른 분들과 작업을 하면서 중심을 잡아줄 만한 분이 필요하다는 걸 느꼈고, 윤상 선배에게 고민을 털어놓으면 답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또 어느 정도 기대고 싶은 마음에 전화를 걸었는데 너무 흔쾌히 함께해 주시겠다고 하셨다. 난 사실 발라드나 경쾌한 메이저 스케일의 음악을 좋아하는 데 윤상 선배는 마이너한 코드들을 많이 쓰지 않냐. 스타일적인 다름은 있다 하더라도 윤상 선배라면 어느 곡이든 좋은 결과물이 나올 거라 생각했기에 함께 작업하게 됐고, 작업 끝에 나온 곡을 타이틀로도 정하게 됐다. 더욱이 요즘에 이렇게 슬픔에 대해 노래하는 곡이 없기에 더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이야기했다.

각기 다른 프로듀서와 작업했지만 그 중심에는 케이윌만의 확고한 '작전'이 있었다. 그는 "첫 번째 트랙은 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봤고, 이후의 트랙에선 관계가 형성되고 사람들을 만나고 설레고 행복한 심정을 담았다. 또 그 다음엔 이별하고 혼자로서 적응하는 이야기가 담긴다. 꼭 혼자가 된다 해서 외롭거나 슬프기만 한 건 아니지 않냐. 혼자라 편할 때도 있고, 새로운 관계를 꿈꾸는 과정에서 설렘을 느끼기도 하는데 그런 감정을 마지막 트랙에 다다르며 표현해 봤다. 인생을 들여다보면 늘 행복한 것만 있는 것도 아니고, 가끔은 상처를 받거나 슬픈 일도 있지 않냐. 어떤 이야기를 해야 할까, 사람들이 어떤 이야기를 듣고 싶어하고 또 어떤 이야기를 해야 공감할까를 생각하다 이런 구성의 트랙이 완성되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가 하면 케이윌은 인터뷰 내내 '끝'과 '마지막'이라는 단어를 거듭 사용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고민 끝에 이 앨범을 내기로 결심한 이유 중 하나가 '어쩌면 피지컬로 낼 수 있는 마지막 앨범일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을 정도. 그가 '마지막'에 대해 처음 고민하기 시작한 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면서부터였다.

"투어를 하다 팬데믹이 왔는데 갑자기 집합 금지가 시작됐어요. 첫날에 다행히 좌석이 꽉 채워져 있길래 안심했는데, 이튿날 공연장의 절반이 비어있더라고요. 개인적으로 너무 놀랐어요. 나도 모르게 텐션이 떨어져 좋지 않은 무대를 보여드리게 됐고, 무대를 내려오며 '제발 다음 주에 공연했으면 좋겠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공연해야지' 다짐했는데 뒤에 있던 투어가 다 날아갔어요. 충격으로 다가왔고, 앞으로 '공연을 못 하게 되면 어떡하지' '가수를 못하게 되면 어떡하지' '공연을 못 하면 난 이제 불행한 사람인가'라는 고민이 커져만 갔죠."

"그렇게 멘탈이 바닥까지 내려갔다 다시 올라왔다"는 그는 "그런 시간을 보내면서 오히려 내가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았는지, 이 사랑을 받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됐다"면서 "앞으로를 걱정하기보단 지금까지 받은 사랑에 감사해 하면서 희망을 봤던 것 같다. 아쉬움을 찾기보단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했다. 이 앨범을 제작하며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품은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었다. '진짜 마지막이라면 더 의욕적으로 만들어 보자'는 마음. 그런 의미에서 마지막 앨범일 수도 있다는 말이 슬프기보단 큰 동기부여처럼 느껴진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케이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