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인가 스캔들' 김하늘, 시청자 몰입하게 만드는 '명품 연기'
2024. 07.11(목) 10:53
화인가 스캔들
화인가 스캔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화인가 스캔들’ 김하늘의 긴장감을 자아내는 묵직한 열연에 속절없이 빠져든다.

김하늘은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화인가 스캔들’에서 대한민국 상위 1% 화인가의 며느리이자 나우재단 이사장 오완수 역을 맡아, 빈틈없는 고밀도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의 굳건한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을 둘러싼 갈등과 날 선 대립을 치열하게 담아내며 극적인 전개를 이끌고 있는 것.

지난 10일 공개된 3, 4회에서 김하늘(오완수 역)은 재단 이사장 자리에서 퇴임시키려는 시어머니 서이숙(박미란 역)으로부터 나우재단을 지켜내기 위한 치열한 싸움을 벌였다. 김하늘은 서이숙이 자신의 죽은 아들을 대신해 남편 정겨운(김용국 역)의 내연녀 기은세(장태라 역)가 낳은 아들을 친아들로 둔갑시키려는 계략에 분노했고, 재단 이사장 자리까지 위협하자 남편의 불륜 사실을 지라시로 퍼트리는 맞불 작전으로 반격에 나섰다.

그럼에도 서이숙이 뜻을 굽히지 않자 기자회견을 열어 기은세의 아들을 돌아가신 시아버지 혼외자로 발표한 김하늘의 기상천외한 계책에 보는 이들이 기함하고 말았다. 이어 김하늘은 오랫동안 소식을 끊고 지냈던 엄마가 폐쇄 정신 병동에 갇혀있다는 사실을 알고 부들부들 떨며 들끓는 화를 참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뿐만 아니라 김하늘은 정지훈(서도윤 역)에 의해 또 하나의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돌아가신 시아버지가 사실은 화인가 사람의 청부 살인으로 죽었고 그 범인이 이번엔 자신을 노리고 있다는 것. 김하늘은 이혼도 마다한 채 화인가에 남아 있는 진짜 이유가 무엇일지, 그를 노리는 범인은 과연 누구일지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하늘은 폭풍같이 몰아치는 팽팽한 대립 속에서도 절대 물러서지 않는 단호한 카리스마로 상대를 압도하며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또한 겉으로는 어떤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꼿꼿한 모습으로 일관하다가도 예기치 못한 변수에는 경악을 금치 못하며 분노에 찬 눈빛, 떨리는 입술, 손짓으로 인물의 심경 변화를 섬세하게 담아내 시청자들을 저절로 드라마에 몰입하게 만드는 김하늘의 열연이 돋보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디즈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화인가 스캔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