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협박 의혹' 구제역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다" 해명
2024. 07.11(목) 13:05
구제역
구제역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유튜버 구제역(본명 이준희)이 쯔양(박정원) 협박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구제역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쯔양 님의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전하면서도,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하늘에 맹세코 부끄러운 일은 하지 않았다. 쯔양 님의 곁에서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구제역은 "내가 어쩌다, 어떤 경로로 쯔양 님의 아픈 상처를 알게 됐는지, 그리고 전소속사 대표가 최후의 발악을 어떻게 했는지 말씀드릴 예정이다. 현재 피해자 관련자들 인터뷰를 완료했으며 빠르먼 오늘, 늦어지더라도 내일 오전까지 모든 내용 말씀드리겠다"라고 적었다.

이어 재차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부끄러운 돈 받지 않았고, 부끄러운 행동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그는 "불법적으로 탈취한 음성 녹취를 들었다면 쯔양 님과 나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고 갔는지 전부 알고 있을 텐데도 불구, 자기 해명을 위해 쯔양 님의 아픈 상처를 만천하에 폭로해버린 버러지들을 용서하지 않겠다. 하루만 기다려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른바 '렉카 연합'으로 불리는 이른바 '사이버 렉카(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이들)' 카라큘라, 구제역, 전국진 등이 쯔양의 과거를 빌미로 협박해 돈을 갈취했다 주장한 바 있다.

다음은 구제역 입장 전문

쯔양님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하늘에 맹세코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으며
쯔양님의 곁에서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습니다.

제가 어쩌다. 어떤 경로로 쯔양님의
아픈 상처를 알게 되었는지. 그리고
전소속사 대표가 최후의 발악을
어떻게 하였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재 피해자들 관련자들 인터뷰
완료하였으며 빠르먼 오늘 늦어지더라도
내일 오전까지 모든 내용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부끄러운
돈 받지 않았고 부끄러운 행동
하지 않았습니다.

불법적으로 탈취한 음성 녹취를 들었다면
쯔양님과 저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고갔는지 전부 알고 있을텐데도
불구하고 자기 해명을 위해 쯔양님의
아픈 상처를 만천하에 폭로해버린
버러지들을 용서하지 않겠습니다.

하루만 기다려주십시오.

언제나 그랬듯이 끝까지 가면
제가 다 이깁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유튜브 채널 '구제역'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제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