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튼 존, 방탄소년단(BTS) 향한 화답
2021. 08.07(토) 14:3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신곡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에 영국의 뮤지션 엘튼 존(Elton John)이 화답했다.

7일(이하 한국시간) 엘튼 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2개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방탄소년단의 'Permission to Dance'를 부르는 엘튼 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앞서 방탄소년단 RM이 게시한 영상에 대한 답가이기도 하다. 두 사람의 이색적인 '언택트(Untact·비대면) 듀엣'이 성사된 셈이다.

RM은 지난 6일 'Permission to Dance'의 가사 속 "When it all seems like it's wrong Just sing along to Elton John(모든 것이 다 잘못된 것 같을 때 그냥 엘튼 존의 노래를 따라 불러)"라며 자신의 파트를 부르는 영상을 올렸다.

이에 엘튼 존이 RM의 선창에 화답하듯 "When the nights get colder And the rhythms got you falling behind(밤은 점점 추워지고 네가 뒤쳐지는 것처럼 느껴질 때면)" 소절을 열창, 자신만의 스타일로 'Permission to Dance'를 표현한 것이다. 엘튼 존은 노래를 마치면서 "Thanks, BTS"라며 방탄소년단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의 'Permission to Dance'를 향한 엘튼 존의 화답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9일 'Permission to Dance'가 전 세계 동시에 발표되자 엘튼 존은 자신의 이름이 등장하는 노랫말을 인용해 SNS에 'When it all seems like it's right, I sing along to Permission to Dance'(모든 것이 옳다고 생각할 때 나는 'Permission to Dance'를 따라불러)라는 글을 올리며 방탄소년단의 신곡을 응원했다.

또 다른 영상은 'Permission to Dance Challenge'에 참여한 엘튼 존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다. 엘튼 존은 답가를 올린 데 그치지 않고 지난 7월 23일 시작된 유튜브 쇼츠 'Permission to Dance Challenge'에도 동참했다. 'Permission to Dance Challenge'는 유튜브 모바일 앱에서 '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의 주요 안무를 따라하는 동영상을 만들어 올리는 '댄스 챌린지'로, 방탄소년단이 선보인 국제수화 활용 안무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새롭게 해석해 참여하는 이벤트다.

엘튼 존 역시 유튜브 쇼츠를 통해 '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즐겁다', '춤추다', '평화'라는 의미의 국제수화를 활용한 안무를 따라하는 영상을 공개하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유튜브, 빅히트 뮤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BTS | 방탄소년단 | 엘튼 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