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채리나 "어른스러운 유빈, 제가 굉장히 의지하는 친구"
2021. 12.17(금) 15:18
두데
두데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두데'에서 가수 채리나가 유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데')의 '두데 프렌즈'에서는 '골때녀' 채리나, 아유미, 유빈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축구 예능이다. 설 특집으로 첫 선을 보인 뒤,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정규 편성까지 성공했다.

채리나, 아유미, 유빈은 이번 시즌부터 FC 탑걸 멤버로 합류, 매 경기마다 진지한 태도로 팀 승리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채리나는 멤버들에 대해 "유빈은 어른스럽고 대화가 되더라. 제가 굉장히 의지하는 친구다"라며 "막내 문별도 팀 생활을 오래해서 다르더라.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의기투합하더라. 세대차이를 전혀 못 느꼈다"라고 말했다.

유빈 역시 "문별은 막내지만 의젓하더라. 세대 차이를 느끼지 않도록 배려해주는 것 같았다"라며 "제가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편이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두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두데 | 유빈 | 채리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