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송' 박소담의 도전 [인터뷰]
2022. 01.12(수) 09:57
특송, 박소담
특송, 박소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매 순간이 도전과도 같았다. 뼈를 깎는 노력과 주변의 도움으로 박소담은 결국 자신의 트라우마까지 넘어서는 데 성공했다.

12일 개봉한 영화 '특송'(감독 박대민·제작 엠픽처스)은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가 예상치 못한 배송사고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고, 경찰과 국정원의 타깃이 되어 도심 한복판에서 추격전을 벌이는 액션 작품이다.

박소담은 '특송'을 통해 처음으로 원톱 주연에 도전하게 됐다. 배우 데뷔 10년 만에 맞은 행운에 감회가 남다를 터. 박소담은 "원톱 주연이라는 말이 정말 쑥스럽다. 제 얼굴이 포스터에 크게 나오는 것도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하고, 극장에 제 얼굴이 아주 크게 걸려 있는 것도 정말 신기하다. 또 감사하고 설렌다. 주연을 맡은 만큼 책임감도 들지만 새로운 모습이 담긴 작품을 만날 수 있게 되어 설레고, 기대되고 궁금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동시에 부담감도 있었을 테다. 극의 대부분을 홀로 이끌어가기 때문. 그럼에도 박소담은 "저의 얼굴로 첫 장면이 시작이 되고, 영화의 마지막까지 저의 얼굴로 끝나게 되는 작품은 저도 처음인지라 물론 부담감은 있었으나 감사함이 더 컸다"고 덤덤히 답했다.

"저를 믿고 은하를 맡겨주신 만큼 정말 잘하고싶었다"는 박소담은 "또 힘을 낼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함께하는 모든 분들이 항상 저를 응원해 주셨기 때문이다. 특히 김의성 선배님, 송새벽 선배님께서 첫 대본 리딩 때부터 '소담아 우리가 널 도와줄게'라고, 잘 해낼 거라고 힘을 주셨고, 함께 연기했던 염혜란 선배님, 오륭 선배님, 현민이와 현준이도 마찬가지였다. 항상 매 순간 저에게 힘을 주고 저를 보며 환하게 웃으며 '파이팅!'을 외쳐 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박소담은 "촬영을 하다 보면 의상, 분장팀과 함께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되는데 항상 옆에서 사소한 것 하나까지 다 챙겨주셨다"며 "제가 추울 때나 더울 때, 떨리거나 긴장될 때 항상 제 손을 잡아줘서 정말 고마웠다. 덕분에 제가 카메라 앞에서 혼자가 아니라는 걸 느끼고 많은 부담감들을 이겨내고 극복할 수 있었다"고 스태프들을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소담이 '특송'을 하며 느낀 부담감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작품의 메인이라고 할 수 있는 레이싱 시퀀스에서 어려움을 느낀 것. 박소담은 "사실 '특송' 전에 교통사고가 난 적이 있다. 그래서 차를 타는 것 자체가 두려울 때도 많았다. 다만 일을 하려면 어쩔 수 없이 차를 계속해 타고 다녀야 하지 않냐. 그럴 때마다 커튼으로 앞이 보이지 않게 가리고 다니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던 중 베스트 드라이버 은하를 만나 두려움을 많이 잊을 수 있었다"는 박소담은 "많은 분들의 보호를 받으며 운전을 하다 보니 이전의 두려움도 사라지고 일상생활에서도 운전을 더 많이 하게 됐다. 두려움을 떨쳐내고 나니 운전을 하면서 제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들도 생겼다. 작은 소소한 행복을 느끼게 되고, 감사한 부분들도 많아졌다. 그런 면에서 스스로에게도 큰 도전이었던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사실 박소담에게는 늘 액션에 대한 갈증이 있었단다. 어린 시절부터 달리고 몸 쓰는 걸 좋아할 정도였다고. 박소담은 "'특송'에 참여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좀 더 다양한 액션을 해보고 싶었는데, 그러던 중 맨몸 액션과 카 체이싱 액션 두 가지 모두 가능한 '특송'을 만나게 됐다. 기회였기에 더 욕심이 나고 잘 표현해 내고 싶었다"라며 "크랭크인 3개월 전부터 일주일에 두 번씩 액션 훈련을 기본부터 시작했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았지만, 할 수 있는 부분의 연기는 모두 직접 소화했다. 대역을 해주셨던 언니가 촬영 기간 내내 '넌 할 수 있다'라고 응원해 줬는데, 이 자리를 통해 정말 고마웠다고, 덕분에 해낼 수 있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소담은 기억에 남는 액션 시퀀스도 회상했다. 그는 "후반부 백강산업 안에서 펼쳐지는 경필과의 액션 신이 많은 분들이 고생도 정말 많이 했었고, 그 공간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기도 해서 기억에 남는다. 은하를 연기하면서도 가장 큰 감정의 변화가 있었던 부분이었다. 완급을 조절하며 액션을 표현하는 것이 쉽진 않았다. 그래서 시퀀스를 현장 상황에 맞게 바로바로 수정했고, 무술팀과는 호텔 회의룸에서 촬영 전날까지 새로운 합을 맞추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렇듯 박소담은 주변의 도움과 본인만의 노력으로 첫 원톱 주연작 '특송'을 잘 마무리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특송'의 홍보 활동에 임하는 기쁨까진 누리지 못했다. 최근 갑상선 유두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기 때문.

박소담은 "직접 뵙고 인사드려야 하는데, 상황이 여의치 못해 죄송하다"면서 "무엇보다 '특송' 홍보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어 너무 아쉽고 죄송하다. 다행히 전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 주신 덕분에 잘 회복 중이다. 다시 한번 응원과 격려의 말씀 감사하다. 제가 정말 하고 싶은 일, 좋아하는 일을 하려면 배우로서도 사람 박소담으로서도 아주 많이 건강해야 가능하겠다 항상 생각을 하고 지내왔던 저이기에 저의 상태를 알게 되고 저도 많이 놀라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다. 다만 앞으로 더 건강하게 오래 일할 수 있게 스스로를 돌아보고, 돌볼 수 있는 시간을 주신 것 같아서 잘 회복하고 더 관리해서 그전보다 훨씬 더 건강한 모습으로 꼭 직접 인사드리겠다. 그때까지 모두 몸도 마음도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힘찬 근황을 공개했다.

끝으로 박소담은 간접적으로나마 '특송'의 매력을 소개하며 직접 홍보에 나섰다. "'특송'은 굉장한 속도감을 가지고 있는 영화"라고 운을 뗀 그는 "관객분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수 있는 작품이라 생각한다. 무엇보다 카 체이싱 장면은 답답한 마음까지 시원하게 해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며 "관객분들을 찾아뵐 생각을 하니 설레고, 떨린다. 저 역시도 촬영하며 신나고, 재밌게, 정말 열심히 촬영한 작품이다. 짜릿한 속도감과 넘치는 에너지로 여러분들을 즐겁게 해드릴 수 있는 작품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특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소담 | 특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