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측 "프리지아 출연 그대로…입장 변동 없다" [공식입장]
2022. 01.20(목) 17:22
프리지아, 아는 형님
프리지아, 아는 형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는 형님' 측은 가품 논란에 휘말린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의 출연분을 편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측은 20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어제 입장과 변동이 없다"라며 프리지아의 출연분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과는 다른 행보다.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앞서 같은 날 공식입장을 통해 "송지아 촬영분은 출연자와 상호 협의 후 방송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오는 29일 방송은 다른 출연자들로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를 응원하고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분들께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프리지아는 SNS와 유튜브 채널, 예능프로그램 등에서 노출한 명품 옷과 주얼리 일부가 가품으로 밝혀지며 '짝퉁 논란'에 휘말렸다. 프리지아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디자이너 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를 모두 삭제하겠다"라고 논란을 인정한 뒤 고개를 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는 형님 | 프리지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