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지상렬, 김경란에 폭탄 고백 “썸, 처음 느껴” [T-데이]
2022. 02.16(수) 13:16
대한외국인, 지상렬 김경란
대한외국인, 지상렬 김경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대한외국인’ 지상렬이 폭탄 고백을 한다.

16일 방송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퀴즈 솔로 지옥’으로 꾸며진다. 토니안, 김경란, 지상렬이 폭풍 입담을 펼치며 빅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부팀장으로는 그룹 피원하모니 인탁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함께한다.

지상렬은 1996년 SBS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다양한 예능 프로에서 거침없는 입담과 상상을 뛰어넘는 표현력으로 ‘언어의 연금술사’라고 불리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용만은 지상렬에게 “요즘 썸타는 사람 없냐”라고 묻는다 이에 지상렬은 “작년에 슬쩍 왔다 갔다. 저는 썸이라는 것을 이해 못하는 사람이다. 근데 제가 몇 년 만에 그 사람을 만났다”라고 밝히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지상렬의 폭탄 고백이 이어진다. 그는 “그 주인공이 바로 김경란이다. 김경란 때문에 썸이라는 것을 처음 알았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는다는 후문이다.

이에 MC 박명수가 김경란에게도 눈치를 챘었는지 묻는다. 김경란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그때가 방송 이후 5년 만에 처음 사적으로 만난 자리였다. 오늘이 세 번째 만남이다”라고 밝힌다. 두 사람의 핑크빛 에피소드 전말은 본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경란 | 대한외국인 | 지상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