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김준한 "욕심 많은 수지, 많이 놀랐다" [인터뷰 맛보기]
2022. 07.07(목) 14:05
배우 김준한
배우 김준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준한이 '안나'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수지를 극찬했다.

7일 오후 김준한의 인터뷰가 서울 종로구 소격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김준한은 지난달 24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웹드라마 '안나'(극본·연출 이주영)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 유미(수지)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정한아 작가의 장편소설 '친밀한 이방인'이 원작으로, 2017년 영화 '싱글라이더'를 통해 실력을 인정받은 이주영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리플리 증후군을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김준한은 유미의 남편인 지훈 캐릭터를 맡아 악역을 연기했다.

김준한은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된 수지를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만나기 전에는 수지 씨는 그냥 '수지'였다. 다들 그렇지 않겠느냐. 털털한 매력이 있고, 함께 연기한 뒤로는 너무나 편한 동생이자 동료가 됐다. 촬영이 끝나고도 간간히 만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쿠팡플레이 안나, 수지 김준한

특히 김준한은 수지에 대해 "욕심도 많고, 그 욕심이 많은 걸 별로 티를 안내는 친구다. 연기 욕심은 물론이고, 계속 부지런히 무언가를 많이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작품 촬영을 하면서 개인 솔로곡을 발매하고, 컬래버레이션도 하고, 촬영이 끝나자마자 또 다음 작품을 준비하더라. 열정이 대단한 친구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준한은 "'안나'는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고 감독님이 하신다기에, 또 수지 씨가 한다기에 선택한 작품이었다. 유미, 또 안나라는 캐릭터가 정말 굉장한 역할이지 않느냐. 수지 씨가 이걸 연기하면 어떨까 궁금했고, 현장에서 지켜보니 수지 씨에게 굉장한 변곡점이 될 만한 작품이라는 걸 촬영을 하면서 실시간으로 느끼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수지 씨는 여전히 젊고 싱그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만, 동시에 깊이 있는 자신만의 세계를 확실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는 걸 느끼고 많이 놀라게 됐다. 관객으로서, 또 함께 작품을 만들면서 자신을 잘 증명해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아마 6부 끝까지 '안나'를 지켜보시면 수지 씨의 새로운 모습을 또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자신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준한 | 수지 | 안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