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만하면 터지는 가요계 마약 파문…YG '多' [이슈&톡]
2022. 09.28(수) 11:27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혐의로 인해 가요계 마약 스캔들이 다시금 머리를 들고 있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 26일 밤 8시쯤,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그는 필로폰 30g을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약 1000명 분에 해당하는 양. 또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북부지법에서는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진행됐다. 돈 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묻는 취재진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법원으로 향했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사실 가요계 마약 파문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그동안 가요계는 스타들의 마약 파문으로 수차례 얼룩져 왔다. 특히 YG엔터테인먼트 출신 가수들의 마약 스캔들이 유난히 줄을 이었던 게 사실.

최근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은 여자친구인 인플루언서 서민재의 폭로로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결찰은 최근 두 사람을 불러 모발 등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앞서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는 지난해 9월 대마초와 마약의 일종인 LSD를 사들이고 이를 일부 투약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룹 빅뱅의 탑은 지난 2016년 자택에서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가 군 복무 중 드러나 재판을 받았다. 이후 2017년 7월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2011년, 빅뱅의 지드래곤 역시 대마초를 흡입해 물의를 일으켰으며, 투애니원 출신 박봄은 2010년 국제우편을 통해 마약류로 분류되는 암페타민이 함유된 에더럴을 한국으로 배송해 마약 밀반입 의혹을 받은 바다.

이 밖에 동방신기와 JYJ 출신 박유천, 그룹 비투비 출신 정일훈, 래퍼 씨잼, 쿠시, 루피, 나플라, 킬라그램, 윤병호 등이 마약으로 구설에 올랐던 가수들이다.

이처럼 잊을만하면 불거지는 가요계 마약 파문. 돈 스파이크의 충격적인 마약 파문으로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고, 대중의 시선은 차갑기만 하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DB, 남태현, 서민재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