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크러쉬 "재해 몰고 다니는 편, 공연할 때마다 비 온다"
2022. 10.01(토) 21:26
아는 형님
아는 형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크러쉬가 비에 얽힌 일화를 들려줬다.

1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크러쉬, 재재, 비비가 출연해 '걸크러쉬' 특집을 꾸몄다.

이날 크러쉬는 온라인상에서 유명한 '폭우짤'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억이 안 날 수가 없다"고 회상한 크러쉬는 "야외 방송이었는데 눈 화장한 게 자꾸 눈에 들어가더라. 눈이 안 떠져서 눈을 잡았는데 하필 가사가 저렇더라"라며 웃었다.

이어 "이렇게 폭우가 많이 내리는 와중에 앞에서 팬분들이 끝까지 응원해 주셨다. 크러쉬밤 정말 사랑한다"라고 전하기도.

크러쉬는 또한 "평소 재해를 몰고 다니는 편"이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항상 어딜 가면 비가 그렇게 온다. 이번에 신곡 뮤직비디오도 원래 밖에서 촬영하는 거였는데 폭풍이 와서 실내 세트장으로 급히 변경했다. LA에 스케줄이 있어서 갔는데 그때도 몇십 년 만에 폭우가 왔다. 공연할 때마다 비가 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아는 형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는 형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