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녹화 10번, 팔 타서 훈장 생겼다"
2022. 10.18(화) 09:11
아침마당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아침마당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코미디언 김신영이 '전국노래자랑' MC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전 방송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김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 일요일의 막내딸, 코미디언 김신영입니다"라며 인사했다.

김신영은 그간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정말 많은 축하를 받았다"라며 주변 사람들과 국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김신영은 "녹화를 10번, 11번 정도 한 것 같다. 멋진 훈장이 생겼다. 살이 타서 팔이랑 손 색깔이 좀 다른데 인생이 무르익는다고 생각하니 즐겁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김신영은 현장 분위기가 너무 재미있다며 '직관'(직접 관람)을 권했다. 그는 "짜여진 게 없다. 드라마 한 편을 보실 수 있을 거다"라고 '전국노래자랑'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아침마당 | 전국노래자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