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홍석천, 이태원 참사 애도
2022. 10.30(일) 13:25
SNS 이미지
SNS 이미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혜수 김규리, 방송인 손미나 홍석천 등이 이태원 압사 사고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30일 김혜수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이태원 참사 상황을 알리는 글과 함께 실종자 신고 접수처 정보를 공유했다.

김규리는 "유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부상자 분들의 빠른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라고 밝혔다.

손미나는 "간밤에 끔찍한 사고로 젊은이들이 희생된 소식을 듣고 청춘들의 축제 현장으로 강연을 위해 가는 중. 마음이 무겁습니다.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부상자들, 생존자들의 신체적 정신적 상처가 빨리 아물 수 있기를 빌어봅니다"라고 적었다.

과거 이태원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던 홍석천도 무거운 심경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기도해 주세요.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며 '프레이 포 이태원(PRAY FOR ITAEWON)'이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핼러윈 축제를 즐기기 위한 수만 명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오전 11시 기준 사망자는 151명, 부상자는 82명이다. 소방당국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주민센터에 실종자 접수 센터를 마련하고 사상자들의 신원 확인 및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임직원들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더불어 유족들의 슬픔에도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혜수 | 홍석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