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매라' 한석규 "김서형, 빨리 만났으면 째려봤을 것"
2022. 11.29(화) 14:52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한석규 김서형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한석규 김서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한석규가 부부로 호흡을 맞춘 후배 김서형과의 호흡에 만족했다.

29일 오후 왓챠 오리지널 웹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극본·연출 이호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방송인 박경림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배우 한석규 김서형 진호은, 이호재 연출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점점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상태가 되어가는 워킹맘, 다정(김서형)의 건강을 챙기기 위해 요리에 나서는 남편 창욱(한석규)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서형 한석규는 처음으로 작품에서 만나 부부 연기를 하며 호흡을 맞췄다. 한석규는 "시청자로서 김서형 작품을 많이 봐왔다. 많이들 김서형의 세련된 모습 냉철한 카리스마 등을 떠올리지만, 영화 '봄'에서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라며 "다정과 잘 어울릴 것이라고 생각했고 역시나 그랬다. 다음 작품에서도 만나고 싶을 정도였다"라며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서형 역시 "한석규 선배님이 이 작품을 하신다기에 어디에 매력을 느끼셨는지 궁금해 대본을 더 열심히 봤었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한석규 선배님의 연기에 어떻게 스며들지만 고민했다. 연기하며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이다. 눈 앞에서 선배님이 그런 연기를 하셨다"라며 "그동안은 힘주는 연기를 많이 했었는데, (한석규를) 눈 앞에서 보고 있으니 고민 없이도 저절로 그렇게 연기가 되더라"라고 말했다. "부부처럼 보일지 걱정은 있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한석규는 "김서형과 아주 적당한 때에 좋은 무대에서 만났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10여 년 전에, 한 3, 40대 때 만났으면 서로 째려봤을 것 같다. 서로 강렬하게 연기하려고 하고 나도 인상 팍팍 쓰고"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그는 김서형과 수다를 떨며 가까워졌다고 이야기했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12월 1일 왓챠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왓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서형 |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 한석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