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하지원, 낙원호텔 사수→강하늘과 ♥ “잊지 못할 작품”
2022. 12.28(수) 09:10
KBS2 커튼콜, 하지원
KBS2 커튼콜, 하지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커튼콜’ 하지원이 매각 위기의 낙원 호텔을 끝내 사수한 데 이어, 강하늘과 새로운 관계의 시작을 알리며 ‘해피엔딩’을 맺었다.

하지원은 27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커튼콜’ 최종회에서 작품 속에 던져진 ‘떡밥’을 모두 회수하며 ‘서사 종결자’에 등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할머니 자금순(고두심)의 임종 후, 사촌 동생 리문성(노상현)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기 전까지 정상철(성동일)이 자금순의 유산을 신탁하게 되면서 낙원 호텔의 매각은 없던 일이 됐다. 결국 박세연은 자금순과 정상철의 ‘묘수’로 인해 낙원 호텔을 지키게 된 것. 당당하게 호텔로 돌아온 박세연은 할머니와 찍은 사진을 바라보며 힘을 얻은 뒤, 보다 자신 있는 모습으로 업무를 이어나갔다.

배동제(권상우)의 호텔 지분을 얻기 위해 사무적으로 준비하던 결혼도 자연스럽게 없던 일이 됐다. 과거의 실수를 인정하기 싫어 결혼을 강행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배동제가 “결혼을 깨자”라고 이야기했고, 제안을 기다린 박세연이 홀가분한 마음으로 승낙한 것. 이후 박세연은 진짜 유재헌의 모습으로 자신을 찾아와 “저녁 같이 먹을래요?”라는 유재헌의 데이트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어 유재헌과 꽁냥꽁냥하게 저녁 식사를 이어나가는 모습으로 새로운 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커튼콜’에서 ‘가짜 사촌 동생’ 유재헌에게 인간미 넘치는 누나로 최선을 다했던 박세연은 최종회에서 진짜 사촌 동생 리문성에게도 여전한 ‘누나미’를 선보이며 끝까지 매력을 발산했다. 박세연은 리문성에게 “네가 여기서 살았으면 좋겠어”라고 먼저 손을 내민 뒤, “우리 같이 시간을 보내 보자”라고 제안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하지원은 ‘커튼콜’을 통해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지닌 동시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호텔 지배인 박세연 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것은 물론, 자금순의 과거 시절까지 ‘1인 2역’을 열연하며 방송 내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할머니와 자신의 영혼이 깃든 낙원 호텔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를 이어나가는 모습은 물론, 강하늘-권상우 사이에서 쫄깃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캐릭터에 섬세한 숨결을 불어넣었다.

대장정을 마친 하지원은 “‘커튼콜’은 인생과 가족의 소중함을 알게 해 준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이라며, “언제나 행복한 촬영장을 만들어준 배우분들과 스태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무엇보다 ‘커튼콜’에 꾸준한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분들에게 마음 속 깊은 인사를 드리며, 다가오는 새해에는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커튼콜 | 하지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