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월담’ 왕세자 박형식·남장 전소니, 쌍방구원 서사 온다
2023. 01.10(화) 09:26
tvN 청춘월담
tvN 청춘월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청춘월담’에서 숨겨진 진실을 찾아 서로를 구원해야 하는 두 남녀가 만났다.

2월 6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연출 이종재)에서 2차 티저 영상을 통해 누명을 벗겨줄 남자 이환(박형식)과 저주를 풀어줄 여자 민재이(전소니) 사이 특별한 관계성을 예고하고 있다.

극 중 왕세자 이환과 양갓집 규수 민재이는 각각 정체 모를 저주와 일가족 살해 누명으로 인해 인생에서 다시 없을 고비를 마주하고 있는 터. 특히 화살을 맞은 채 홀로 남겨진 이환과 칼을 들고 관원들에게 대항하는 민재이의 모습이 담긴 티저 영상은 이들의 상황이 얼마나 위태로운지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환과 민재이의 강렬한 첫 대면식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산속에서 신분을 감추느라 남장한 민재이를 마주친 이환은 칼을 겨누고 그녀를 경계하기 시작한다. 이어 자신을 바라보는 민재이의 눈빛에서 무언가를 느낀 듯 돌연 얼굴을 바꿔 그에게 성큼성큼 다가가 물음표를 남긴다.

여기에 구중궁궐 안에 있다가도 위험에 빠진 민재이를 구하기 위해 바쁘게 말을 달리기도 하고 사람들에게 끌려가는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등 살벌했던 첫 만남과는 달라진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다. 심지어 몰려드는 사람들을 피해 함께 몸을 숨기기까지 해 이환과 민재이의 사이가 부쩍 가까워졌음을 예감케 한다.

무엇보다 이환이 “너는 나를, 나는 너를 지켜야겠구나”라는 말로 민재이와 손을 잡을 것을 결심해 이들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된다. 과연 이환과 민재이는 계속되는 위기 속에서 상대를 끝까지 지켜낼 수 있을지, 끊을 수 없는 인연의 실로 묶인 이들의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이렇듯 ‘청춘월담’은 절체절명의 위험을 마주한 이환과 민재이의 강렬한 조우가 담긴 2차 티저 영상으로 흥미진진한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다. 때문에 단단한 화살처럼 주어진 운명을 꿰뚫고 자신의 인생을 향해 나아갈 두 청춘의 이야기 속 연애담부터 수상한 불가사의로 다양한 감정의 향연을 선사할 ‘청춘월담’이 기대를 자아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형식 | 전소니 | 청춘월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