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폭로자, 명예훼손 "혐의 없음" 처분
2023. 01.17(화) 16:58
지수
지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지수가 자신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 일부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이들이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17일 OSEN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자 A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지혁 김가람 변호사는 "지수 측이 A씨를 정보통신만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불기소처분(혐의없음) 처분이 내려졌다"라고 밝혔다.

A씨가 작성한 댓글이 허위의 사실이라고 볼 수 없다는 내용이 정확하게 적시돼 있었고, 이에 법원에서도 최종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수는 지난 2021년 3월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폭로에 휩싸였다. 누리꾼 B씨는 "김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는 폭로글을 게재했다. 지수가 중학교 2학년 시절부터 일진 무리에 속해 모욕성 발언은 물론 왕따와 물리적 구타, 금품 갈취 등을 했다는 상세한 폭로글이 적혔다.

이후 B씨의 폭로에 동조하는 추가 폭로글들이 등장했다. 이에 지수는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 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라고 밝혔다. 당시 출연 중이던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도 중도 하차했다.

하지만 4개월 뒤인 2021년 7월, 지수는 돌연 폭로글을 작성한 이들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으로 고소했다. 최근에는 지수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지수가 입은 피해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다는 판단 하에 폭로글 작성자를 특정하기 위한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됐고,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상황을 알리기도 했다.

하지만 지수와 관련한 폭로글을 쓴 이들은 경찰의 수사 결과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받았고, 이후 지수 측이 이의 신청을 해 검찰로 사건이 넘어갔으나 또 한 번 혐의 없음 결과가 나왔다. 지수가 재정신청까지 한 끝에 이와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다.

지수는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한 뒤 소속사였던 키이스트와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 2021년 10월 입대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지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