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강부자 은혜로 軍 복무한 사연 "가장 귀중한 분" (마이웨이)
2023. 01.29(일) 22:55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이웨이'에서 배우 김성환이 근황을 전했다.

29일 방송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54년 차 배우이자 가수 김성환 일상이 공개됐다.

김성환은 과거 긴 무명 시절을 겪으며 단역 배우로 활동하던 중, 1979년 정윤희, 장미희 등 톱스타들의 상대역을 맡으며 기회를 잡았다고 회상했다. 이후 주말 연속극 주연을 맡았으나 작품이 언론 통폐합으로 인해 취소됐고, 10년 연기 생활이 위기를 맞았다고.

김성환은 "당시 '동녀'라는 일일 연속극을 했는데 한 달 내내 하면 30만원을 받았다. 그렇게 출연하고 1, 2년을 노는 식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드라마가 취소됐으니 생활고에 시달렸다"라고 이야기했다. 결국 80년대 초 돈을 벌기 위해 밤무대 가수 일을 겸업하게 됐다는 김성환이다.

김성환은 과거 자신을 도와줬던 수많은 동료, 후배, 선배들을 떠올렸다. 특히 강부자를 가장 귀중한 분으로 모시고 있다고. 김성환은 자신이 군 입대할 당시 강부자, 사미자, 故 여운계 등이 한 달 월급이었던 3000원을 건넸다며 "합쳐서 만원이면 군 복무가 끝날 때까지 빵을 사먹을 수 있는 돈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강부자가 군대 위문 공연을 와줘 쌀밥도 먹을 수 잇었다고 회상했다.

강부자도 직접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김성환에게 힘을 실어줬다. 강부자는 "김성환이 복덩어리다. 참 괜찮은 배우, 괜찮은 인간이었다"라고 응원했다. 김성환이 남편의 팔순 잔치와 자신의 희수 잔치, 결혼 50주년 등으로 잔치를 할 때 황금 열쇠를 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부자 | 김성환 | 스타다큐 마이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