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신부' 박하나, 손창민 앞 천산화 자료 파쇄
2023. 02.03(금) 20:09
KBS2 태풍의 신부, 박하나 손창민
KBS2 태풍의 신부, 박하나 손창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태풍의 신부' 박하나가 천산화 관련 자료를 파쇄하고 잉크를 부어 손창민을 분노케 했다.

3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극본 송정림·연출 박기현에서는 은서연(박하나)이 강백산(손창민) 눈 앞에서 천산화 관련 자료를 없애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서연은 서류 봉투를 들고 강백산 사무실에 들어갔다. 강백산은 은서연의 등장에 반색했지만, 은서연은 서류 봉투를 즉각 파쇄기에 넣어 분해했고, 강백산이 놀라 파쇄기 뚜껑을 열자 잉크까지 쏟아 부으며 자료를 볼 수 없게 만들었다.

은서연은 "나는 사무실을 다녀간 도둑이 누군지 알 거 같다. 바다 아가씨 아니겠느냐. 천산화 이야기를 엿들은 거다"라고 이야기해 정곡을 찔렀고, 이어 "이대로 빼앗기면 큰일이니 나머지 제작법은 내 머릿속에 남겨두었다. 내 머릿속에 남겨두는 것이 천산화를 가장 안전하게 지키는 법 아니겠느냐"라고 이야기했다.

강백산은 애써 화를 참으며 "나머지 절반을 온전히 가져와야 정 대표(서윤희, 지수연)를 풀어줄 거다"라고 협박했다. 그러자 은서연은 "그건 제가 마음 먹기 나름이다. 제가 언제 제 머릿속 내용을 꺼내서 전해 드리는 게 안전할지 잘 생각해보고 행동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은서연은 당당하게 사무실을 떠났고, 강백산은 화를 내며 파쇄기를 집어 던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하나 | 손창민 | 태풍의 신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