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월담’, 박형식, 전소니 위한 수호자 [T-데이]
2023. 04.04(화) 19:25
tvN 청춘월담, 박형식 전소니
tvN 청춘월담, 박형식 전소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박형식이 전소니를 위한 수호자가 된다.

4일 방송하는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연출 이종재) 18회에서는 각자의 이유로 잠 못 드는 이환(박형식)과 민재이(전소니)의 시선 교차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할 예정이다.

앞서 민재이는 자신이 머무는 비밀의 방에서 나오는 최태산(허원서)을 목격하고 큰 충격에 빠졌다. 보금자리에는 그간 개성 살인사건의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모아왔던 증거들을 비롯해 민재이가 여자라는 것을 파악할 수 있는 흔적들이 남아있던 터. 민재이는 비밀이 들키기 전 이환을 위협하고 자신의 가족을 죽인 최태산을 잡으려 했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비밀의 방이 발각된 이상 민재이의 안전에도 위기 경보가 켜진 상황. 이에 이환은 최태산의 습격을 걱정하는 민재이를 위해 독서를 핑계로 서고에 함께 있어 주며 오직 둘만의 밤을 지새운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환한 달빛 아래에서 책을 보는 이환과 민재이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 모두 몰래 서로를 연모하고 있는 만큼 펼쳐놓은 책 사이로 슬그머니 상대를 바라보는 눈빛에서는 떨림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민재이는 까칠한 말투와 다정한 태도로 ‘겉바속촉(겉은 바삭, 속은 촉촉)’ 매력을 자랑하는 이환의 옆모습을 빤히 바라보고 있어 웃음을 안긴다. 이환 역시 민재이의 시선을 느낀 듯 입가에는 미소가 걸려 있다. 이에 마음을 들킬까 봐 제대로 보지도 못하는 두 청춘의 눈길이 끝내 서로에게 닿을 수 있을지, 이들의 밤이 궁금해진다. 이날 저녁 8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형식 | 전소니 | 청춘월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