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복순' 전도연 "딸, 내 액션을 가장 무시하던 사람…지금은 신기해해" [인터뷰 맛보기]
2023. 04.05(수) 16:07
길복순, 전도연
길복순, 전도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길복순'의 배우 전도연이 가족의 반응을 들려줬다.

전도연은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소재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세상에서 내 액션을 가장 무시하던 사람이 딸이었지만, 지금은 너무 신기해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전도연은 '길복순'에서 고난도 액션을 선보인 소감에 대해 "칭찬을 많이 들었지만 사실 액션이 잘 안 맞았다. 너무 힘들었다. 내 몸이 부숴지는 한이 있어도 해내야 한다는 근성으로 정말 치열하게 도전하면서 해냈는데 무척 힘들긴 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드릴 순 있는 건 다 보여드렸다 생각하기에 앞으로 또 액션에 도전하게 될진 모르겠다"라고 전한 전도연은 "감독님도 배우들이 이렇게까지 고생할 줄은 많이 미안해하셨다. 두 번 다시 액션은 안 하실 거라 하셨는데 앞으로 두고 봐야 할 것 같다"라고 솔직히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가족들의 반응은 어떨까. 전도연은 "우선 남편은 봤는지 안 봤는지 잘 모르겠다. 작품을 챙겨 봐주고 그런 편이 아니라 잘 모르겠지만 암암리에 보지 않았을까 싶다"고 답하며 "딸의 경우 아직 청소년이라 보지 못했다. 청소년 관람불가라 시아도 아직 못 보지 않았냐. 시사회에 초청해 영화관에서 다 함께 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가끔 예고편이나 클립으로 보면 딸이 무척 신기해하고 궁금해한다"면서 "사실 누구보다 내 액션을 무시했던 사람이 딸인데 내가 액션을 하는 걸 보니까 보고 싶다고, 신기하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전도연)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지난달 3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길복순 | 전도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