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정대세, 하석주 도발에 발끈 "끽소리도 못하게 해줄 것"
2023. 04.26(수) 21:23
골 때리는 그녀들
골 때리는 그녀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정대세 감독이 하석주 감독의 도발에 발끈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챌린지리그 발라드림과 원더우먼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발라드림 정대세 감독과 민서, 원더우먼 하석주 감독과 키썸은 본 경기를 앞두고 프레스룸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석주 감독은 먼저 상대팀 발라드림에 대해 "발라드림이 첫 경기를 스밍파에게 졌기 때문에 지금 챌린지 리그는 혼돈의 리그가 되어 버렸다. 모든 책임은 정대세 감독에 있다. 이런 경우가 별로 없는데 그래서 오늘 경기가 더 중요한 것 같다"라고 도발했고, 표정이 굳은 정대세 감독은 "그게 감독의 일이다. 이기면 선수들 덕분이고 지면 감독 책임이다. 그건 인정한다. 하지만 아직 단 한 경기 밖에 안 끝난 상태다. 다들 너무 조급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하석주 감독은 다시금 "그런 말이 있지 않냐. FC바르셀로나나 레알 마드리드 감독들은 가만히 있어도 승률이 90% 이상이라고. 발라드림이 그런 팀이다. 그래서 발라드림을 이기면 그 감독은 명장이 된다"며 정대세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에 정대세 감독은 "한 달 동안 진짜 열심히 준비했다. 우리 실력을 뼈저리게 느끼게 해줄거다. 끽소리도 못하게 해줄 거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때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