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경서·서기 듀오가 또 해냈다, 시즌 첫 골 완성 [TV나우]
2023. 04.26(수) 21:56
골 때리는 그녀들
골 때리는 그녀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경서-서기 듀오가 발라드림 시즌 첫 골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챌린지리그 발라드림과 원더우먼의 경기가 펼쳐졌다.

앞서 지난 경기에서 쓰라린 패배의 아픔을 겪은 정대세 감독은 독기를 품고 원더우먼과의 경기를 준비했다. 발라드림은 경서를 필두로 강한 압박과 빠른 템포의 공격으로 계속 원더우먼의 골문을 위협했다.

원더우먼의 두터운 수비벽에 경서와 서기의 공격이 먹히지 않던 가운데, 공이 밖으로 나가자 정대세는 빠른 역습을 요구했다.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서기는 앞쪽으로 뛰어나가기 시작했고, 이에 맞춰 경서가 패스를 찔러 넣었다. 서기는 김가영의 몸을 맞고 흐른 공을 제대로 골문 안에 꽂아 넣는데 성공, 시즌 첫 골을 만들어냈다.

멤버들이 좌절하자 골키퍼 키썸은 "내가 잘못해서 먹힌 거다. 잘 하고 있다"라고 응원하며 분위기를 끌고 가려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때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