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귀' 김태리 "아무도 없는 촬영장, 문 두드리는 소리에 깜짝" ('최파타')
2023. 06.23(금) 12: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악귀'로 안방에 복귀하는 배우 오정세, 김태리가 첫방송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악귀'(극본 김은희 · 연출 이정림)의 주인공인 김태리, 오정세, 홍경이 출연했다.

'악귀'는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다. 오정세는 귀신을 보는 부유한 집안의 외아들 염해상으로 등장한다.

"' 첫 화에 주목해 볼 점이 있냐"는 구독자의 질문에 오정세는 "안갯속을 걷다가 안개가 걷혔을 때 주변에 보이는 것들에 대해 느껴지는 무서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리는 자신만의 공포스런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귀신에 관해 무서웠던 일화가 있었다. 촬영을 갔을 때 아무도 없는 데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며 "'악귀'에서 문이 중요한 매개체의 역할을 해 신기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는 2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화정의 파워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