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용화 감독 "엑소인지 몰랐던 도경수, 엄청난 포텐셜 가진 친구"
2023. 07.19(수) 12:29
최화정의 파워타임
최화정의 파워타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최파타’ 김용화 감독이 도경수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영화 ‘더 문’(감독 김용화)의 김용화 감독과 그룹 엑소 겸 배우 도경수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용화 감독은 ‘더 문’에 도경수를 캐스팅 한 이유로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에 대해 언급했다. 도경수는 ‘신과 함께’ 시리즈에서 원일병 역을 맡아 활약한 바 있다.

김용화 감독은 “캐스팅 과정에서 배우 리스트에 도경수가 있었다. 그때 저는 실제로 엑소를 잘 몰랐다. 제가 그렇게 이야기 하니까 프로듀서들이 다 놀라더라. 프로듀서들이 ‘트렌드한 걸 하시면서 어떻게 엑소를 모르냐. 엄청난 친구’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어 김용화 감독은 “그때 도경수는 엑소이기도 했고 자기가 갖고 있던게 상당히 있던 상태 아닌가. 그럼 모험하기가 쉽지 않지 않나. 근데 제가 디렉션을 주면 모험을 하더라. 엄청난 포텐셜을 가진 친구라고 느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용화 감독은 “압도적인 화질로 그의 눈을 재조명하고 싶었다. 이중적인 매력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다. ‘신과 함께’ 시리즈 끝나고 기라성 같은 배우들의 제의가 있었다. 하지만 며칠 고민 안 하고 도경수를 캐스팅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용화 감독이 연출하고 도경수가 주연인 '더 문'은 사고로 인해 홀로 달에 고립된 우주 대원 선우(도경수)와 필사적으로 그를 구하려는 전 우주센터장 재국(설경구)의 사투를 그린 작품으로, 8월 2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화정의 파워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