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식대학 김민수 "무서운 것? 엄마의 촉이 제일 무섭다" ('최파타')
2023. 07.19(수) 13: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유튜버 피식대학이 찾아왔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코너 피식타임에 피식대학(김민수, 정재형, 이용주)이 출연했다.

이날 피식타임의 주제는 공포였다. DJ 최화정은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건 겁 없는 사람이다. 하룻강아지 같을 땐 겁이 없는 것 같다. 세상은 알면 알수록 무섭고 두려운 게 많다"라고 공포를 언급했다.

이에 이용주는 "내 첫 개그무대가 여장이었다. 하룻강아지처럼 내가 다 웃길줄 알았는데 소리만 지르고 아무도 안 좋아하셨다"라며 개그맨 초기시절을 회상했다.

각자 가장 무서운 것을 말하던 도중 김민수는 "우리 엄마의 촉이 제일 무섭다. 아무 생각 없이 엄마 전화를 받았는데 내 목소리만 듣고 외박한 목소리라고 말씀하셨다. 실제로 그때 외박했었던 때라 너무 놀랐다"라고 신기한 일화를 밝혔다.

정재형은 "나는 사람이 제일 무섭다. 사람의 감정이 가끔씩 바뀌어서 튀면 그게 너무 두렵고 무섭다"라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최화정은 "여자를 잘 만나야 한다"라며 정곡을 찔러 모두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파타 | 피식대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