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웨인 존슨, 무명 배우 수천 명 살렸다…수십억 기부 [TD할리웃]
2023. 07.26(수) 07:32
드웨인 존슨
드웨인 존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이 무명 배우들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드웨인 존슨은 SAG-AFTRA(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 파업으로 연기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료 배우들을 위해 수십억 달러를 기부했다. 자세한 기부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최소 7000명, 많게는 1만 명을 지원할 수 있는 일곱 자리 숫자의 금액(10만 달러~99만 달러)으로 알려졌다.

앞서 SAG-AFTRA는 AMPTP(영화·TV 제작자 연합)와의 계약 협상이 결렬되자 처우 개선 및 AI에 대한 규제를 요구하며 지난 14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배우라는 직업을 지키기 위한 파업이었지만 연기 생활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던 수천 명의 배우들은 직접적인 타격을 입게 됐고, 이에 SAG-AFTRA 재단 대표 시드 윌슨은 조합 내 최고 소득자 2700명의 배우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 그리고 이에 드웨인 존슨이 곧바로 응답한 것.

시드 윌슨은 "단일 기부금으로는 가장 큰 액수"라고 설명하며 "이 수표 한 장으로 수천 명의 배우들은 밥을 먹고,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고, 자동차를 계속 운전할 수 있게 됐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번 기부액은 파업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배우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 최대 1500달러(한화 약 190만 원)가 한 사람에게 지급되며, 건강상의 문제가 있거나 위급 상황일 경우 최대 6000달러(765만 원)를 지급받을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블랙 아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드웨인 존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