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2’ 진선규, 흑화 1초 전 포착 [T-데이]
2023. 08.05(토) 14:56
tvN 경이로운 소문2, 진선규
tvN 경이로운 소문2, 진선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경이로운 소문2’ 진선규가 사랑하는 아내를 잃은 슬픔으로 인해 폭주하는 흑화 1초 전이 공개된다.

5일 tv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 카운터 펀치’(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 이하 ‘경이로운 소문2’) 측이 마주석(진선규)의 ‘흑화 1초 전’ 스틸을 공개했다. 위태롭고 아슬아슬한 시한폭탄 같은 3회에 벌써 궁금증이 치솟는다.

지난 방송에서 마주석은 생존권 보장을 외치며 분신자살을 시도하는 백두건설 분양사기 사건피해자와 대치하던 중 아내의 상태가 위중하다는 소식을 들었다. 마주석은 “제발 살려달라”며 절절히 기도했지만, 사랑하는 아내와 배 속의 아이까지 모두 잃어 시청자의 눈시울을 붉혔다. 허망하게 아내를 떠나보낸 마주석은 “우리 민지 저렇게 만든 놈들 용서 못 해. 절대 안 잊어”라며 울분을 토했다. 급기야 사건의 피의자 박프로(박정복 분)가 깨어났다는 소식을 듣자 마주석의 얼굴에 서늘한 분노가 차올라 그의 다음 행보를 궁금하게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진선규는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를 잃은 슬픔에 분노와 울분을 토하고 있다. 진선규는 119 화재 진압 차량을 탈취해 도주하는 데 이어 터널 가운데를 횡으로 막으며 호송차를 급습하기에 이른 것. 진선규의 살기 어린 표정은 앞으로 터질 시한폭탄 같은 상황을 예고하며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이후 진선규는 메고 있던 소화기를 호송차 안으로 분사하더니 소방용 도끼를 꺼내 든 채 누군가를 향해 한발 다가가 숨 막히는 긴장감을 만든다. 급기야 금방이라도 찍어 내릴 듯 도끼를 든 진선규의 손이 하늘로 향하며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이처럼 진선규가 쏟아내는 속사포 분노와 함께 폭주가 예고되는 가운데 사랑하는 아내의 죽음에 진선규가 흑화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날 밤 9시 2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이로운 소문2 | 진선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