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3' 박병은 "직원 승진, 차태현·조인성 부담감 체감"
2023. 10.26(목) 12:13
tvN 어쩌다 사장3, 박병은
tvN 어쩌다 사장3, 박병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박병은이 '어쩌다 사장3' 직원으로 승진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3'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차태현 조인성 박병은, 류호진 PD, 윤인회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쩌다 사장3'은 '사장즈' 차태현 조인성이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의 항구 도시 몬터레이를 배경으로 한인 마트 영업에 도전하는 모습을 담은 예능이다. 시즌1 강원도 화천군, 시즌2 전남 나주시 공산면에 이어 미국으로 진출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박병은은 앞선 시즌에서 아르바이트로 출연한데 이어 이번 시즌에서는 정식 직원이 됐다. 박병은은 "직원이 되면서 피로도, 책임감이 확실히 커졌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tvN 어쩌다 사장3, 차태현 박병은 조인성

이어 박병은은 "알바로 갔을 때는 내가 준비한 것들 위주로만 했다. 그런데 직원이 되니까 재고 정리도 하고, 슈퍼가 돌아가는 환경을 전체적으로 생각하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손님 응대, 음식 퀄리티도 부담으로 다가왔다. 한낱 직원이지만 사장님들이 얼마나 압박감, 책임감을 느꼈을지 체감했다"라며 '사장즈' 차태현, 조인성을 추켜 세우기도 했다.

박병은이 합류한 '어쩌다 사장3'는 이날 저녁 8시 45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병은 | 어쩌다 사장3 | 조인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