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3배 폭리 암표상 직접 신고 "매니저의 취미생활" [TD#]
2023. 11.09(목) 08:24
성시경 콘서트 암표상 신고
성시경 콘서트 암표상 신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성시경이 암표상을 직접 신고하는 과정을 공개했다.

성시경은 8일 오후 자신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매니저와 암표상의 대화 내용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암표상 A씨는 중고 거래 커뮤니티 중고나라를 통해 성시경의 연말 콘서트 티켓을 되팔고자 했다. VIP 티켓 공식 가격이 15만4000원으로 책정돼 있지만, A씨는 45~50만 원을 제시했다.

성시경의 매니저는 A씨에 구매 의사를 강력하게 드러내며 좌석, 양도 방법 등을 물었다. "사기가 많다고 해서 입금하는 게 조금 무섭다"라고 말하며 A씨가 예매한 티켓 좌석 번호와 A씨의 계좌번호 정보 등을 알아냈다. 물론 연락처도 확인했다.

이후 성시경 매니저는 자신의 정체를 밝히며 "성시경 님 기획사입니다. 불법 거래를 목적으로 판매하는 티켓(공연 전일)은 모두 홀드 처리가 되어 계정 이동 및 취소 후 판매가 불가하게 조치가 취해졌으며 예매 티켓은 자동 취소될 예정입니다. 또한 불법 거래 리스트로 기재되어 퍼플오션 강퇴 및 이후 가입이 불가합니다. 앞으로 해당 계정으로 성시경 님 팬클럽 가입 및 공연 예매 시 통보 없이 취소될 예정입니다. 영업 방해 부분으로 다른 불법 거래상들과 함께 경찰서에서 연락 갈 수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성시경은 이 과정을 모두 공개하며 "우리 매니저의 취미 생활" "평소와 달리 친절한 말투" "걸렸다 땡큐" "나쁜 XX들. 그 머리로 공부하지. 서울대 갈 걸"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2023 성시경 연말 콘서트'는 12월 29일부터 31일까지 총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개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시경 | 암표 | 콘서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