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호시, 사생팬에 "고소할 것" 경고
2023. 11.09(목) 18:32
세븐틴 호시
세븐틴 호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세븐틴 멤버 호시가 사생팬에게 강력히 경고했다.

9일 호시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호시가 방송을 하는 도중 계속해 호시의 휴대전화에 사생팬의 전화가 걸려왔고, 호시는 "전화하면 라이브 안 할 거다. 전화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호시는 "반응해주기도 짜증 난다. 진짜. 발신자 제한으로 전화해도 신고하고 고소하는 수가 있다. 어릴까 봐 고소 안 하는 것"이고 경고했다. 호시는 "시간 내서 캐럿(팬덤명)들이랑 좋은 시간 보내려고 하는데 왜 자꾸 방해 하느냐. 내 번호가 맞는지 확인하고 싶은 건가. 매너가 없다"라며 화를 냈다.

호시는 "라이브 방송할 때 전화하면 그 번호를 공개할테니 전화 그만 하라"고 경고했다.

앞서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생팬들의 사생활 침해에 대해 엄중한 경고를 한 바 있다. 소속사는 "세븐틴의 사적 장소에 무단으로 침입하거나 공항 보안구역 내에서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가 지속되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를 할 경우 사전 경고 조치 없이 세븐틴 관련 모든 팬 참여 활동에서 제외함은 물론 CCTV와 모니터링을 통한 증거 수집 등을 통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븐틴 | 호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