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의 디바' 박은빈 "가장 어려웠던 노래? '그날 밤'" [인터뷰 맛보기]
2023. 12.05(화) 07: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이 극 중 자신의 노래 중 가장 어려운 노래를 언급했다.

박은빈은 지난 4일 오후 서울시 청담동 나무엑터스 사옥에서 진행된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 종영 인터뷰에서 극 중 서목하가 가창한 노래 '그날 밤'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종영한 '무인도의 디바'는 15년 만에 무인도에서 구조된 가수 지망생 서목하의 디바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박은빈은 극 중 주인공 서목하 역을 맡아 연기와 함께 노래까지 직접 부르며 소화했다.

이날 박은빈은 서목하가 부른 노래 중 가장 어려운 노래를 뽑아달라는 질문에 "제일 어려웠던 건 '그날 밤'"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어려웠던 이유는 '그날 밤' 어쿠스틱 버전이 감정을 가득 실어 기타를 치며 불러야 하는 곡이다"라며 "기타리스트 분은 기타를 좋은 리듬으로 연주해 주셨는데, 그 리듬에 맞춰 노래를 부르려다 보니 어렵더라"라고 말했다.

극 중 총 6개의 음원을 소화한 박은빈은 "최종회에서 나온 '플라이 어웨이(Fly away)'라는 곡도 쉽지 않은 곡이다. 사실 제가 보여드린 곡들이 그 회차에 남을 수 있는 필살기였다. 그렇기에 어려웠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나무엑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인도의 디바 | 박은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