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최강창민 "유노윤호는 주인님, 나는 '쇤네'"
2023. 12.16(토) 20:23
tvN 놀라운 토요일
tvN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과 유노윤호가 입담을 과시했다.

16일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유노윤호, 최강창민이 동방신기 데뷔 20주년을 맞아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간 여러 차례 '놀토'에 출연했던 유노윤호, 최강창민은 여유로운 입담을 과시하며 '놀토' 식구들의 환영을 받았다.

유노윤호는 최강창민과 함께 나와 부담스럽지 않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창민이의 현실적이고 분석적인 모습과 저의 본능적이 합쳐져서 절충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유노윤호는 "제 옆에 또 다른 제가 있다"라며 최강창민을 추켜 세웠지만, 최강창민은 "어느 인터뷰를 해도 '나는 나'라고 하고 다닌다"라며 철벽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강창민은 "우리는 주종관계다. 이쪽(유노윤호)이 도련님이면 나는 모시는 쇤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고, "같이 나와서 다행인 건 서로의 노래는 안 나올 거니까, 마음 편하게 나왔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 놀토 | 동방신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