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흥한 SBS·JTBC, 아쉬운 KBS·MBC [연말결산]
2023. 12.26(화) 10:3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2023년 수많은 콘텐츠들이 시청자들의 안방극장을 찾았다. 지상파 드라마는 단단한 시청자 층을 구성했고, 종편 프로그램 채널도 웰메이드 드라마와 예능을 통해 많은 인기를 끌었다.

◆ SBS 드라마 최강 면모, 두터운 지지층의 예능

2023년 SBS는 드라마 '법쩐'(11.4%)을 시작으로 '모범택시 2'(21%) , '낭만닥터 김사부 3'(16.8%), '악귀'(11.2%),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9.3%) 같은 수작의 드라마를 선보였다.

출연한 배우들의 이름값만큼 성적도 훌륭했다. 이제훈을 주연으로 앞세운 '모범택시 2'는 최종회에서 시청률 21%를 달성하며 웃었다. 이는 역대 SBS 금토드라마 중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은 한석규 주연의 '낭만닥터 김사부 3'였다. 시청률 16.8%를 기록, 이전 시리즈 시청률을 넘기진 못했지만 호성적을 거뒀다.

예능프로그램은 지난 9월 최고 시청률 16.1%를 기록한 '미운 우리 새끼'를 비롯, '동상이몽 2', '돌싱포맨'의 활약이 이어졌다. 두터운 지지층을 기반에 둔 '런닝맨'과 '골 때리는 그녀들'의 활약도 눈여겨볼 만했다. 지난 5일 시청자들의 안방으로 돌아온 토크쇼 '강심장 VS'의 귀추도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KBS '고려 거란 전쟁'으로 간신히 체면치레, 돌아온 '개그콘서트'

KBS는 미니시리즈, 주말 드라마뿐만 아니라 오리지널 단막극 시리즈까지 포함해 가장 많은 드라마를 방송했다. 그러나 화제성이나 시청률 부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KBS의 자존심이라 불리기도 하던 주말극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진짜가 나타났다'와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이전까지 보여주던 KBS 주말극의 성적을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성공작이라 부를 만한 작품이 없던 상황 속 정통 사극 '고려 거란 전쟁'이 위기의 KBS 구원에 나섰다. 지난 10일 방송한 10회에서 시청률 10%를 기록하며 간신히 체면 치레하는 데 성공했다. 퓨전 사극으로 가득하던 방송가에서의 틈새시장을 잘 노렸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예능프로그램에선 무엇보다 3년간의 방학을 마친 '개그콘서트'가 화제의 중심이다. 순한 맛 웃음을 지향하며 안방극장 웃음 사냥에 나섰으나, 현재로선 마냥 녹록지 않아 보이지만 이 순한 맛 웃음에 나름의 지지층이 생기며 우상향 시청률 그래프가 그려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MBC '연인'으로 물든 한 해, 기안84 대상 탈까

MBC 드라마의 2023년은 '연인'(12.9%)의 해였다. 올해 방영한 MBC 드라마 중 유일하게 시청률 10%를 돌파했고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며, 안은진과 남궁민을 필두로 '연인'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로 인해 남궁민이 유력한 '연기대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 상황 속 '연인'의 후속작인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이 10%의 근사치인 9.6%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오히려 오히려 예능프로그램의 선전이 눈부셨다. 그중 '나 혼자 산다'와 '태계일주'의 활약이 돋보였다. 양 프로그램에 동시 출연하며 '2023 연예대상' 후보로 언급되고 있는 기안84의 분전은 시청자들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태어난 김에 살아가는 듯한' 특별한 캐릭터를 구축해 자신만의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는 기안84의 노력 아닌 노력은 그의 한계를 궁금하게 만든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종편 = '흥한' JTBC, '그저 그런' tvN과 ENA

2023년 JTBC는 드라마의 해였다. 총 6편의 드라마가 시청률 10%를 넘기거나, 이에 준하는 성적을 거뒀다.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16%)는 여성 임원으로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리는 이보영을 주연으로 전작 '재벌집 막내아들'(26.9%)의 배턴을 이어받았다.

'대행사'의 뒤를 이은 드라마는 엄정화 주연의 '닥터 차정숙'(18.5%)이었다. 이는 JTBC 역대 프로그램 시청률 4위에 기록된 순위다. 수목드라마였던 '나쁜 엄마'(12%)도 JTBC 역대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 기록을 세우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후 방송된 '킹더랜드'는 시청률 13.8%를 달성, "뻔하다"라는 작은 혹평들 속에서도 굳건히 주말극 자리를 지켰다.

'힙하게'는 시청률 10%를 넘기지는 못했지만, 한지민과 이민기의 적절한 조화가 시청자들을 붙잡았다. 이유미 주연 '힘쎈여자 강남순'까지 최종회 시청률 10%를 넘기며 JTBC 드라마 흥행에 일조했다. 범죄에 맞서는 순수한 영혼의 강남순의 활약은 사회적 문제들과도 시의적으로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예능프로그램에선 '아는 형님'을 비롯 '최강야구', 돌아온 '뭉쳐야 찬다'가 분전했다. 연말 무명가수들의 노래로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는 '싱어게인 3'도 7% 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많은 관심 속에 있다.

tvN은 전도연과 정경호를 주연으로 한 '일타 스캔들'이 흥했다. 최종회 시청률 17%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어진 드라마들은 화제성과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과를 거뒀다. 기대작 '경이로운 소문 2', '아라문의 검', '반짝이는 워터멜론' 등이 기대에 못 미치는 성과를 냈다고 볼 수 있다. 박은빈 주연의 디바 이야기 '무인도의 디바'는 시청률 10%에 임박하는 성적을 거두며 기분 좋은 마무리를 거둘 수 있었다.

tvN의 예능프로그램은 면면은 화려했다. '지구오락실 시즌2', '댄스가수 유랑단', '어쩌다 사장 3', '장사천재 백사장 1,2',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등 화려한 예능 라인업을 줄 세웠다. 화려한 만큼의 시청률이나 신드롬이 일어나진 않았지만, 시청자들의 웃음을 잡는 데 성공했다.

2023년 ENA의 드라마 성적은 기대이하였다. 지난해 큰 성공을 거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인한 높은 기대치 때문이었을까. 그러나 예능에선 든든한 '나는 솔로'가 버티고 있었다. ENA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는 새로운 기수가 등장할 때마다 범상치 않은 화제성을 선보였다. 특히, 16기 영숙과 상철은 프로그램이 종료된 지 2개월 후인 12월까지 회자되고 있다. ENA 드라마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뒤를 이을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나는 솔로'의 활약은 크게 두드러졌다. 오는 2024년 새로운 프로그램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KBS2,MBC,JTBC,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 MBC | SBS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