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임형준♥하세미, 재혼 스토리 공개 "형준라이팅 당했다" [TV온에어]
2024. 01.02(화) 06:00
동상이몽2
동상이몽2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동상이몽2’ 임형준이 아내와의 첫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임형준 부부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임형준은 열세 살 연하인 아내 하세미와의 첫만남에 대해 “저의 지인이 와이프의 회원이었다. 소개팅 제안을 줬는데 밥이나 먹자고 했다. 그런데 주선자가 안 나왔고, 와이프 혼자 왔다. 키도 훤칠하고 되게 미인이었다. 그게 첫인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임형준은 “처음엔 재혼 생각이 없었다. 부담을 느낄 것 같아서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한 번 갔다 왔고, 결혼 생각 없다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아내는 “밥 먹으로 나갔는데 갑자기 결혼 생각이 없다고 해서 왜 이러나 싶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는 “차라리 편했던 게 제가 나이가 30대가 다 돼가는데 또래를 만나면 결혼 생각을 해야하는데 결혼에 대한 부담감이 없으니까 편하게 만나볼 수 있겠다 싶어서 연애를 시작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아내는 “오래 만나다 보니까 ‘형준라이팅’ 당했다. ‘나는 술 담배도 안해서 속 썩일 일이 없다. 얼굴이 알려져서 허튼 짓 할 수 없다. 너한테만 시간을 할애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임형준은 “나이 빼고는 거의 완성형이다. 나이는 많지만 나랑 만나야 네가 편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또한 임형준은 결혼을 결심한 이유로 “연애 하면서 정말 많이 싸웠다. 그렇게 싸웠는데도 다음날 아무렇지도 않게 전화해줘서 길게 간 적이 없다. 항상 그걸 아내가 나이는 저보다 어리지만 저를 보듬어줘서 그때 느꼈다. 아내의 그릇이 크다는 걸”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상이몽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