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이서연, '복면가왕' 함박눈으로 출연 → 판정단도 '깜짝'
2024. 01.08(월) 16: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트렌디한 음색과 감각적인 그루브로 '복면가왕' 무대를 뜨겁게 달군 함박눈의 정체는 프로미스나인 이서연이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함박눈의 2, 3라운드 무대가 그려졌다. 그는 앞서 1라운드에서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훌륭히 가창,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로 추측됐을 만큼 큰 관심을 끌었다.

함박눈은 이날 2라운드에서 '8월의 크리스마스'(제국의아이들 김태헌)와 맞대결을 펼쳤다. 이하이의 '로즈'를 선곡한 함박눈의 섬세한 감성과 쫀득한 발성, 탁월한 래핑이 듣는 이의 귀를 사로잡았다. 그의 고혹적인 목소리와 팜므파탈 매력이 판정단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다.

판정단의 호평 속 3라운드에 진출한 함박눈은 블랙핑크의 댄스곡 '불장난'을 R&B 스타일로 살짝 편곡해 무대를 꾸몄다. 4명이 부르는 원곡임에도 그는 홀로 탄탄한 가창력을 뽐내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판정단인 임정희는 "힘을 쭉 빼고 툭툭 노래를 부르는 여유가 좋았다"라고 했고, 김종서는 "보통 경연이라고 하면, 임팩트를 주기 위해 욕심을 내는데 함박눈은 오롯이 완성도 있는 무대를 채우기 위해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고수"라고 호평했다. 윤상 역시 "댄스곡으로 3라운드에서 이렇게 찬사를 받은 사람이 없다. 뚝심 있다"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함박눈은 아쉽게 이 라운드의 승리를 중꺾마(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에게 내줬고, 가왕을 향한 도전을 멈춰야 했다. '소울 대모' BMK는 "실력의 차이라기 보다 (음악적) 취향에 따라 표심이 나뉘지 않았을까"라고 예상했다.

함박눈이 가면을 벗자 판정단을 비롯해 모두가 깜짝 놀랐다. 함박눈 가면의 주인공은 프로미스나인의 이서연이었기 때문. 그는 비록 가왕 자리에 앉지 못했지만 그룹 활동 때와 또 다른 매력과 음악적 역량을 마음껏 뽐냈다.

이서연은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복면가왕'에 꼭 한 번 출연해 보고 싶었는데, 좋은 기회가 생겨서 감사했다. 결과를 떠나서 '복면가왕' 무대에 설 수 있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촬영이었다. 많은 사랑 주신 덕분에 과분하게 3라운드까지 올라가서 정말 기뻤다. 어떤 선입견 없이 내 노래를 가면 뒤에서 들려 드릴 수 있다는 사실이 흥미로웠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서연이 속한 프로미스나인은 오는 27일, 28일 양일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2024 프로미스 나인 콘서트 'FROM NOW''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