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라' 이무생 "산소 같은 이영애, 현장에선 천사" [인터뷰 맛보기]
2024. 01.15(월) 17: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마에스트라'의 배우 이무생이 배우 이영애와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이무생은 15일 오후 서울시 청담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마에스트라' 종영 인터뷰에서 이영애와의 에피소드를 밝히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지난 14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연출 김정권)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영애)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무생은 극 중 차세음을 사랑하는 투자사 UC 파이낸셜의 회장 유정재를 연기했다.

이날 이무생은 이영애와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산소 같은 여자, 이슬만 먹을 것 같은 여자라서 몸 상태에 대해 묻고 싶었다"라며 너스레를 떤 뒤 "다행히 잘 드셔서 안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영애와) 호흡은 말할 것도 없고, 현장에선 천사셨다. 먹을 걸 잘 챙겨 와서 나눠주셨다"라며 이영애와의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 이무생은 "행복했던 작업이었다. 첫 촬영 때는 정신이 없었는데 동선을 짤 때 많은 조언을 주시기도 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첫 장면을 촬영한 뒤, 첫 단추가 잘 꿰어졌다는 느낌이 들었다"는 이무생은 이영애에 대해 "그릇이 크신 선배다. 저에게 먼저 다가와주셔서 굉장히 행복한 작업이었다"라고 회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일리언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에스트라 | 이무생
싸이월드공감